민언련 ‘5·18 만평’ 매일신문 사장에 “문제 신문사 대표가 신문윤리위 수장이라니”

매일신문이 보유세 인상을 전두환 정권 계엄군의 시민 폭행에 비유하며 5·18민주화운동 사진을 차용한 만평을 냈다 삭제해 논란인 가운데, 매일신문 사장이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을 맡고 있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은 지난해 4월7일부터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1961년 9월에 설립된 언론 자율기구로서 신문윤리강령의 실천 여부를 상시 감시하는 기구다. 

앞서 경북 대구 지역 일간지 매일신문은 19일 자 ‘매일희평’ 코너에서 ‘집 없이 떠돌거나 아닌 밤중에 두들겨 맞거나’라는 제목의 만평에서, ‘9억 이상 주택 보유자’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건강보험료라고 쓰인 공수부대원에게 맞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비판이 쏟아지자 매일신문은 해당 만평을 삭제했다.

[관련 기사: 매일신문, ‘보유세=계엄군’ 5·18 조롱 만평 삭제 ]

▲19일자 매일신문 만평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진을 차용해 보유세 인상을 공수부대의 광주 시민 폭행에 비유했다.
▲19일자 매일신문 만평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진을 차용해 보유세 인상을 공수부대의 광주 시민 폭행에 비유했다.

매일신문은 이 만평을 삭제하긴 했지만 21일 입장문에서 “광주 시민의 명예를 훼손하려 했다는 건 얼토당토않은 주장”이라며 “매일신문을 향해 그런 주장은 펴는 건 매일신문이 일관되게 현 정부에 대해 너무 뼈아픈 비판을 해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전국언론노동조합 매일신문 지부는 만평 작가 교체와 재발 방지를 요구하고 있다. 

[관련 기사: 매일신문 노조 ‘5·18 만평’에 “선 넘어” 만평 작가 교체 요구 ]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23일 성명을 내고 매일신문의 입장을 비판하고, 현재 매일신문 사장인 이상택씨가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사진 출처=한국신문윤리위원회 홈페이지.
▲사진 출처=한국신문윤리위원회 홈페이지.

민언련은 우선 해당 만평을 그린 김경수 화백이 비판을 받을 만한 만평을 그린 것이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김 화백의 2020년 8월23일자 만평 ‘민주도 완장을 차면’에서도 이번 만평과 비슷한 그림을 그렸고, 2019년 5월23일 만평에서는 고 노무현 대통령을 능욕했으며 2016년 5월2일 만평에서는 ‘가습기 살균제’라고 쓰인 세월호 모양의 배가 바다로 가라앉는 등 감수성이 떨어지는 만평을 그려왔다고 전했다. 

민언련은 “저질만평 상습 게재로 언론의 품위를 떨어뜨린 이상택 사장은 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 자격도 없다”며 “매일신문 만평이 신문윤리강령 위반으로 당장 심의를 받을 판에 무슨 면목으로 전국 122개 신문·뉴스통신·온라인신문 자율심의기구인 신문윤리위원회 수장을 맡는단 말인가”라고 밝혔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매일신문의 만편 중 부적절하다고 지적한 만평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매일신문의 만평 중 부적절하다고 지적한 만평들.

신미희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23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매일신문의 경우 지속적으로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거나 세월호, 학교 폭력 문제 등을 조롱하는 모양새의 만평을 그려왔다”며 “이러한 만평은 신문윤리위원회의 감시 대상인데, 심의를 받아야 할 문제의 신문사 대표가 자율 심의 기구를 관장하는 수장이라는 것이 어처구니 없다”고 지적했다. 

신 사무처장은 “이 이사장은 신문윤리위 이사장에서 사퇴해야 마땅하며, 매일신문의 문제부터 먼저 제대로 살피고 사과한 후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 사무처장은 “또한 매일신문의 최대 주주는 천주교대구대교구유지재단이고 발행인을 겸한 이상택 사장도 소속 신부다. 천주교대구대교구는 매일신문을 비롯해 대구평화방송, 가톨릭신문 등 12개 출판, 보도기관을 운영하며 활발하게 언론사업을 벌이고 있다”며 “이렇게 여러 언론을 가지고 있으므로 책임이 막중한데, 이 사장은 이러한 언론들을 격에 맞게 품질을 유지하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