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KT 등 통신·IPTV사 콘텐츠 제휴 협상도 막바지

월트디즈니컴퍼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올해 11월 한국에 진출한다. 막강한 콘텐츠를 보유한 ‘콘텐츠 공룡’ 등장이 한국 OTT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

월트디즈니는 13일 글로벌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올해 11월 한국, 홍콩, 대만에서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61개국에 21개 언어를 서비스하고 있는 디즈니플러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선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 진출한 상태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플러스는 탄탄한 브랜드 포트폴리오와 폭넓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로 아시아태평양 소비자들로부터 예상을 뛰어넘는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구독자 수 성장과 현지 파트너십 구축 등 지역 내 만족스러운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뛰어난 스토리텔링, 우수한 창의성, 혁신적인 콘텐츠 제공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전 지역의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 로고
▲디즈니플러스 로고

디즈니플러스는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인기를 끌고 있는 디즈니, 마블, 픽사,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콘텐츠와 심슨 시리즈 등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마블 스튜디오의 시리즈물인 ‘완다비전’ ‘로키’ ‘팔콘과 윈터솔져’ 등과 신작 영화, 내셔널지오그래픽의 ‘고래의 비밀’ ‘하이스쿨 뮤지컬’ 등을 독점 공개한다는 점에서 디즈니플러스를 기다린 국내 팬들이 상당하다. 디즈니플러스 등장이 한국 OTT 지형을 뒤흔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 이유다.

실제로 앞서 디즈니플러스가 진출한 태국의 경우 6월30일 출시 직후 해당 앱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의 구독형VOD(SVOD) 시장에서도 디즈니플러스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한편 국내 IPTV 3사 가운데 ‘웨이브’ 대주주 SKT를 제외한 KT, LG유플러스는 디즈니플러스와 콘텐츠 제휴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지난달 간담회에서 “협상이 완료되면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전망을내놓은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