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코리아, ‘디즈니+’ 한국 출시 한 달 앞두고 기자간담회 열어
월9900원에 최대 4대 기기 동시 접속 가능, 한국 제작사와도 적극 협업 밝혀
투자 규모· 저작권 문제 답은 피해가…망사용료 질문엔 “선량한 기업 시민될 것”

넷플릭스가 한국에 제작 투자한 작품들이 연일 화제가 되는 가운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디즈니플러스(디즈니+, Disney+) 출시를 앞두고 “적극적으로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올 한 해 한국에 55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디즈니코리아는 이날 끝내 정확한 투자액은 밝히지 않았다.

이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디즈니코리아 측은 한국 콘텐츠 투자액이나 저작권 문제 등 민감한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다만 망사용료에 대한 질문에 “선량한 기업 시민이 될 것”이라며 망사용료 지급을 할 것이라 간접적으로 답했다. 

[관련 기사: 넷플릭스 항소장 제출, ‘망사용료’ 결투 2라운드 돌입]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11월12일 출시하는 디즈니 플러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11월12일 출시하는 디즈니 플러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는 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11월12일 출시하는 ‘디즈니 플러스’를 소개했다. 디즈니 플러스는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로,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브랜드의 다양한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이날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디즈니는 지난 30년간 국내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펼치며 한국 소비자에게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전달하고 누구나 뛰어나고 독창적인 스토리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며 “이번 디즈니플러스 출시로 한국 파트너사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오랜 기간 국내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혀 온 디즈니의 노력을 한 단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 트리니다드(Jay Trinidad)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Direct-to-Consumer) 사업 총괄은 “한국은 뛰어난 문화 콘텐츠로 전 세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글로벌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휩쓸고 있다. 디즈니플러스 한국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는 최고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를 소개하고, 동시에 한국의 창의적 우수성을 전 세계 관객에게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디즈니플러스의 구독료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9000원이다. 디즈니플러스는 최대 4개 기기에서 동시 접속이 가능하며, 최대 10개의 모바일 기기에서 다운로드를 지원한다. 모바일 및 태블릿 기기, 스마트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디즈니플러스를 볼 수 있으며 LG유플러스 IPTV 및 모바일, LG 헬로비전 케이블 TV, KT 모바일을 통해서도 디즈니플러스를 만날 수 있다.

▲디즈니 플러스 출시에 앞서 디즈니 측이 개최한 '미디어 데이'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는 모습.
▲디즈니 플러스 출시에 앞서 디즈니 측이 개최한 '미디어 데이'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는 모습.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이었음에도, 수많은 질문들이 쏟아졌다. 디즈니플러스 차별점에 대해 디즈니 측은 “30년 간 쌓아온 다양한 콘텐츠”라고 답했고 특히 스타워즈와 마블 등 두터운 팬층이 있는 콘텐츠들을 추천했다.

한국 콘텐츠 제작 투자에 대한 질문이 계속해서 이어졌지만 디즈니코리아 측은 정확한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다양한 로컬 콘텐츠를 제공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적극적으로 대대적으로 투자하겠다”고 추상적으로 밝혔다. 정확한 금액에 대한 질문이 계속 들어오지 “금액은 발표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오징어게임’이 넷플릭스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추가 인센티브가 없이 모든 저작권을 넷플릭스가 가져가는 문제가 대두됐다. 관련된 질문으로 제작사와의 저작권 문제는 어떻게 보고 있냐는 질문이 나오자, 디즈니코리아 측은 “준비하고 있는 작품마다 계약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 이 자리에서 명확하게 설명하긴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망사용료에 대한 질문에 대해 디즈니코리아 측은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다만 “디즈니의 모토는 ‘선량한 기업 시민’이 되자는 것이고 한국에서도 선량한 시민으로 함께 해왔다”며 “디즈니는 한국 사회의 좋은 일원이 될 것이며 콘텐츠 제작사와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콘텐츠 라인업으로 공개된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콘텐츠 라인업으로 공개된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이날 기자간담회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가 공개한 한국 콘텐츠 라인업으로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드라마 ‘설강화’, ‘블랙핑크 더무비’ 등이 공개됐다.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은 ‘런닝맨’의 최초 공식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김종국, 하하, 지석진 등 ‘런닝맨’ 오리지널 멤버들과 매주 새로운 스타 게스트들이 새롭고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이는 콘텐츠다. 드라마 ‘설강화’는 배우 정해인과 블랙핑크의 지수, 그리고 2019년 흥행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제작진이 팀을 이뤄 선보이는 로맨틱 멜로 드라마로 올해 방영 예정작이다. ‘블랙핑크: 더 무비’는 한국의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의 데뷔 5주년을 기념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디즈니+와 영화관에서만 공개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