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당윤리심판원 “여성 보좌진 있는데 성희롱성 발언, 심적 고통”
“비대위가 중대하게 요청한 사안”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윤리심판원은 20일 성희롱성 발언 의혹을 받은 최강욱 의원에 대해 당원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앙당윤리심판원 위원인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저녁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연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제12차 중앙당윤리심판원 회의 결과 8건의 심의안건을 논의해 6건에 대해서는 기각, 1건에 대해서는 계속심사, 1건에 대해서는 당원자격정지 6개월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윤리심판원은 최강욱 의원에 대해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은 최 의원에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결정한 이유를 두고 우선 사실관계 판단한 측면을 들어 △법사위 줌회의(온라인 회의)에서 여성보좌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희롱성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 △해명하는 과정에서 이를 부인하며 계속하여 피해자들에게 심적 고통을 준 점을 꼽았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0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 인턴 허위 확인서 사건 항소심 선고 이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0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 인턴 허위 확인서 사건 항소심 선고 이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리심판원은 이와 함께 “이 건으로 인한 당 내외 파장이 컸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윤리심판원에 직권조사를 요청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다”고 밝혔다.

이 같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중징계 결정에 최강욱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 전화통화와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등을 통해 질의했으나 20일 밤 11시50분 현재까지 답변을 얻지 못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