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행정안전부 아닌 경찰쥐락부라고 불러야”
“민중의 지팡이를 정권의 지팡이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행안부의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윤석열 정권의 경찰권 장악 반발에 반발하는 경찰을 인사로 무력화하려는 의도라고 규정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민주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이 13만 경찰 조직을 지휘하고 감독하며 경찰청장과 국가수사본부장을 비롯한 고위직 인사를 제청하고 경찰에 대한 감찰과 징계 요구까지 하겠다고 한다”며 “행정안전부가 아니라 경찰쥐락부라고 고쳐 불러야 할 참”이라고 꼬집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말로는 경찰의 민주적 관리 운영, 효율적 업무 수행 운운하지만, 경찰을 완벽하게 통제하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오히려 자문위는 검사의 수사지휘권이 폐지되고 경찰의 독자적인 수사권과 불송치 종결권이 부여 됐다는 이유를 들면서 친 검찰다운 검찰개혁 불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는 행안부의 요구에 따라 경찰 고위직인 치안감 전보 인사를 단행한 뒤 불과 몇 시간 만에 인사 내용을 수정하는 초유의 일도 벌어졌다”며 “치안감 인사는 대통령 재가 사안이란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 경찰권 장악에 대한 경찰들의 정당한 반발을 인사로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이며 명백한 보복성 인사”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과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초유의 인사 사태에 대해 누구 지시로 이뤄졌는지 해명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경찰 권력 장악이 현실화하면 경찰은 또다시 정권의 하수인이라는 오명을 쓸 것”이라고 비난했다.

끝으로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민중의 지팡이를 정권의 지팡이로 삼는다면 국민이 용납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통합과 민생을 챙겨야 할 윤석열 정부가 위법적 경찰 장악을 끝내 강행 한다면 민주당은 비상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홍근 원내대표의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더 자세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