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시간 회의 끝에 7월7일 본인 소명듣기로, “다른 청취는 마쳐”
김철근은 징계개시 왜? 징계 가능성은
이준석 “2주뒤면 뭐가 달라지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 징계 심의를 했으나 결국 본인 소명을 2주 후에 듣기로 하고, 징계 결정은 뒤로 미뤘다. 대신 증거인멸 교사와 관련 사건의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윤리위는 성 상납 행위 자체에 대한 조사는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성 상납 행위 자체의 입증 없이 증거인멸의 교사를 했다는 것이 가능한 것이냐는 의문이 나왔다. 이준석 대표도 2주 후에 다시 회의를 하면 뭐가 달라지느냐며 이렇게 길어지는 것이 당에 혼란만 주는 것 아니냐고 반발했다.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은 22일 밤 11시50분 국회 본관 228호 회의실에서 제3차 중앙윤리위원회를 마친 뒤 가진 브리핑에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며 그 사유로 “증거 인멸 의혹 관련된 품위유지 의무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당원)에는 오는 7월7일 열리는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소명을 청취한 후 심의 의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게도 오는 7월7일 회의에 출석을 요청했다고 이 위원장은 설명했다. 이날 결정은 참석 위원의 만장일치로 했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도 징계 논의에서 함께 심의했느냐는 미디어오늘 기자 질의에 이 위원장은 “아니다. 증거인멸 의혹에 관한 품위 유지 위반한 거를 심의하기로 했고, 처음에 개시한 내용도 그런 내용으로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징계 절차를 두고 본인 소명 절차만 남은 거고 조사는 다 완료된 것인지를 묻자 이 위원장은 “그렇다”며 “출석해서 청취하는 그 절차를 일단 하고”라고 답했다. 징계할지 여부도 이 위원장은 이 대표의 소명을 먼저 들어봐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소명을 하지 않고 예단해서 징계를 하겠다고 결정하고 소명을 듣는 건 아니다”라며 “오늘 모든 윤리위원회 회의는 어떤 기준을 정해 놓고 결정을 해 놓고 한 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22일 밤 이준석 당대표의 징계심의 회의를 마치고 2주후 소명을 듣고 징계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22일 밤 이준석 당대표의 징계심의 회의를 마치고 2주후 소명을 듣고 징계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이 대표를 이날 부르지 않은 이유가 뭐냐는 질의에 이 위원장은 “절차상 순서가 있어서 그렇다”고 답했다. 이준석 대표를 애초 징계 여부까지 이날 결정하려고 했으나 시간이 모자라서 못한 것이냐고 묻자 이 위원장은 “그렇지 않다. 애초부터 (안 하려던 것이) 아니었다”며 “오늘은 소명 절차를 다 들어야 될 거 아니냐”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한 기자가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논의를 하려면 성 상납이라는 실질적 행위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 뒤에 있었는지를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 이준석 대표 논리였다는 점을 들어 ‘성 상납이라는 일이 발생했다 판단하고 조사한 것이냐’고 질의하자 이 위원장은 “저희가 수사기관이 아니지 않느냐”며 “일반 상식적인 눈높이에서 한 것이고, (첫 의혹이 제기됐던) 12월에는 그 의혹이 있을 때 (징계 절차를) 불개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철근 실장의 징계 개시 사유가 증거인멸 교사 관련 품위 유지 위반이라고 한 점도 주목된다. 김 실장은 지난해 12월27일 가로세로연구소의 이준석 대표 성 상납 의혹 방송 당일 밤 이준석 대표의 부탁을 받고 접대 당사자로 알려진 장아무개 이사를 만나러 대전까지 내려갔고, 보름 뒤인 지난 1월10일 장 이사와 다시 만나 7억원의 투자유치 각서를 써줬다.

김 실장의 징계 수위는 어떻게 되느냐는 질의에 이 위원장은 “징계를 개시했으니 소명을 더 들어봐야 한다”고 답했다. 김 실장에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판단한 경위가 무엇이냐는 재차 질문이 나오자 이 위원장은 “좀 의혹이 덜 풀렸다”며 “오늘 온 건 그 (이준석 대표 징계 절차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오셨기 때문에 좀 더 심도 있게 논의해야 될 거 같다는 판단 하에 (김 실장도) 징계 개시를 했다”고 밝혔다.

김철근 실장의 의혹 어떤 부분이 덜 풀렸다는 것이냐는 질의에 이 위원장은 “아무래도 협조하는 차원에서 온 것이고, 징계를 개시하지 않았으니 그런 차원에서 봤을 때 의혹이 덜 풀렸다”고 했다. 어떤 부분인지 재차 묻자 이 위원장은 “그건 저희가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 같은 얘기를 전해 들은 이준석 대표는 이양희 위원장의 브리핑을 마친 뒤인 밤 12시14분경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전달했으나, 옆에 있었지만 발언 기회를 못 얻었다”며 “7월7일 소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했는데, 모르겠다. 지금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불분명하고 무엇이 달라지는지에 대해 알고 있는 게 있다면 저는 의아하다”고 반박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밤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결과 2주후 이 대표의 소명을 듣기로 했다는 결정을 두고 2주 후면 뭐가 달라지느냐며 불만을 표시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밤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결과 2주후 이 대표의 소명을 듣기로 했다는 결정을 두고 2주 후면 뭐가 달라지느냐며 불만을 표시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조현호 기자

이 대표는 “하이튼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 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궁금하다”며 “무엇보다 보도자료로 본 것 외에는 언론인들보다 많이 알고 있는 게 없다.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한 뒤 퇴장했다.

이날 구속수감 중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향해 이준석 대표측의 회유와 압박이 있었다고 김 대표의 변호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밝혔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 대표는 답변없이 퇴장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해 12월27일 방송에서 김성진 대표가 대전에서 이준석 대표에게 접대와 성접대를 했다는 대전지검 검찰기록 내용을 내보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