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과 장제원 관계를 보여주는 김종인 초청 강연 세 가지 장면

지난 27일 장제원 의원이 주최한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김종인 전 국힘 비대위원장 초청 강연 행사에서 윤핵관이라 불리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 사이 친밀함을 보여주는 세 가지 장면이 눈길을 끌어 영상에 담았다.

#1. “고맙습니다. 형님”

강연장 입구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을 기다리는 장제원 의원에게 먼저 도착한 권성동 원내대표 일행이 다가와 인사를 나눈다. 권 원내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강연장에 들어가는 사이 함께 온 전주혜 의원이 김종인 전 위원장이 ‘화장실에 가셔서 곧 오실 것’이라고 알려 준다. 그러자 강연장에 들어가던 권성동 원내대표가 나오며 한마디 하는데…

#2. 축사인 듯 디스인 듯 큰 웃음

이어진 축사에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좌중이 빵 터지는 인사말을 건네는데…
“21대 국회 구성 직후 미래혁신포럼을 만들었는데 그때 초청한 연사들 기억나십니까? 대권 후보들 중심으로 초청했습니다. 원희룡, 홍준표, 우리 안철수 대표께서도 오시고, 여러분이 오셨는데 …”

#3 박성중 “질의응답 안 해?” 

김종인 전 위원장의 초청 강연이 끝나고 사회를 보던 박성중 의원은 “다음은 질의응답 시간이 있습니다만 그 전에 강연 도중 새로 오신 분을 소개해 올리겠다”고 새로 온 의원들을 소개했다.

그 사이 권성동 원내대표가 박성중 의원에게 다가가 질의응답 식순과 관련해서 말을 건네고, 제대로 듣지 못한 듯 박성중 의원은 “질의응답 하지 마?”라고 소곤대듯 물었지만,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왔다. 재차 박성중 의원은 “질의응답 안 해?”라고 조용히 물었지만 역시 스피커를 통해 새나갔다. 결국 질의응답 순서 없이 강연을 마치자 누군가 던진 한마디에 박성중 의원이 어색하게 답변하고 웃음소리가 퍼지는데…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의 관계를 보여주는 세 가지 장면은 영상으로 더욱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