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갈등 구조 부각 시키는 쪽으로 기사화되는 것 조금 걱정”
“갈등 지나치게 부각해 분란 유발하려는 일부 있지 않나 걱정”
“건전한 토론 문화 만들어 가는 과정”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친윤계로 분류되는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 사의 표명 관련 당내 갈등 질문이 나오자, 언론이 당내 갈등 구조를 부각하는 쪽으로 기사화한다고 탓했다.

30일 국민의힘 현안점검회의 직후 권성동 원내대표의 부재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한 기자가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께서 사의 의사를 표명하셨는데 협의나 말씀하신 게 있느냐?”는 질문에 성일종 의장은 “개인적인 걸 저희가 어찌 알겠느냐”라고 답했고, 송언석 수석부대표는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잠시 후 다른 기자가 재차 “박성민 비서실장 사의 포함해서 당내 갈등 상황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어떻게 보시느냐?”고 묻자 성일종 의장은 “박성민 실장의 사의 부분은 개인의 문제니까 그걸 당내 갈등으로 함께 묶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송언석 수석부대표는 “첨언한다면 우리 당 발 기사를 자꾸 갈등 구조를 부각 시키는 쪽으로 기사화되는 것에 대해서 조금 걱정스럽다”며 “정치권에서 견해가 다소 다른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다른 견해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어떤 하나의 의견으로 만들어가는 과정 자체가 중요한 정치 과정인데 그 과정에서 다른 의견들이 부딪히면서 소리가 좀 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것을 너무 지나치게 부각 시켜서 하는 것은 우리 당내 분란과 갈등을 조장하고 유발하려고 하는 어떤 그런 일부가 있지 않느냐 하는 걱정이 있다”며 “건전한 토론 문화를 만들고 정치 문화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이렇게 좀 이해를 해주시라”고 당부했다.

송언석 수석부대표의 당내 갈등 기사화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