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34일 만에 퇴장”
“교육부 장관 인사 대참사, 대통령실부터 전면 교체” 촉구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박순애 교육부장관 사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대통령실 전면 교체를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순애 총리 겸 장관 사퇴는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첫 단추에 불과하다”며 “졸속 임명부터 갈지자 행보에 이어 마지못해 사퇴로 마감하기까지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독단이 낳은 예고된 참사였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만취 운전, 논문 표절, 갑질 의혹 등 박 전 장관은 애초에 자격 미달이었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언론과 야당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며 임명을 강행했다”며 “그렇게 임명한 교육부 장관이었지만 결국 34일 만에 퇴장했고, 윤석열 대통령은 인선 기준으로 오로지 전문성과 능력을 최우선 했다고 강조했지만 완벽한 허상임이 드러난 셈”이라고 직격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박 전 장관은 졸속 정책 남발과 갈지자 정책 번복, 언론 회피 등으로 학생과 학부모, 교사와 학교 현장은 그야말로 쑥대밭이 됐다”며 “대국민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할 당사자는 바로 윤석열 대통령 자신이며 대통령실 인사 라인의 무능과 무대책을 더 이상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취임 100일이 되도록 회복할 길이 없는 인사 대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그 책임을 물어 대통령실부터 전면 교체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의 교육부장관 인사 참사 관련 전체 발언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