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원내대변인 “어디서 지시했느냐는 문제 될 수 없어...민주당, 호우를 정쟁으로 이용”
‘서초동 출퇴근 우려’ 질문에 “침수 때문 아니라 의전과 경호 차원에서 안 나간 것”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8일 밤 서울 집중 호우 당시 윤석열 대통령의 호우 피해 대처에 아쉬운 점은 없느냐는 질문에 어느 장소에서 지시를 내렸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무대처가 문제라는 식의 반박을 하다 전임 대통령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무대처를 거론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 같은 발언은 박형수 원내대변인이 9일 국회 기자회견장(소통관)에서 대통령 호우 대처 관련 민주당의 비판에 반박하는 브리핑 후 기자 질의응답 과정에서 나왔다.

한 기자가 “이번에 대통령이 서초동에서 출퇴근하는 데 대한 허점이 집중호우를 계기로 드러났다는 이런 우려는 전혀 없느냐?”고 묻자 박형수 대변인은 “바깥 현장에 나가지 않은 것이 침수로 인해서 나가지 않은 것이 아니라, 조금 전 말씀 드린 바와 같이 그 한밤중에 물난리가 난 곳에 대통령이 나간다면 의전과 경호를 어떻게 할 것인가? 그런 차원에서 집에 머무르면서 대처한 것”이라고 답했다.

“오늘 대통령이 어쨌든 호우 피해 대처에 대해서 아쉬운 부분이나 이런 건 없느냐?”는 질문엔 “어젯밤 3시까지 상황을 보고 받고 지시를 했고, 또 새벽 6시에도 상황을 보고 받고 지시를 했다”며 “그렇게 대처를 하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아무런 대처 없이, 예를 든다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때 전임 대통령께서 무엇을 하셨는지 아무런 대처가 없지 않나? 그것이 문제이지 보고를 받고 지시를 하는 그게 어디서 했든지 그것이 문제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형수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주당이 폭우로 인한 재난 상황에 대통령이 보이지 않았다며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며 “100년만의 폭우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를 두고 대통령이 안 보였다며 현 정부가 대통령실을 이전한 것까지 끄집어내어 공격하는 민주당을 보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박형수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 오후 9시부터 오늘 오전 3시까지 한덕수 국무총리, 오세훈 서울시장, 이상민 행안부장관, 한오섭 국정상황실장 등으로부터 실시간 보고를 받고 신속하고도 구체적인 지시를 내렸고, 이어 새벽 6시부터 다시 보고를 받고 추가지시를 내리기도 했다”며 “대통령은 폭우가 내리고 있던 상황에서 경호와 의전을 받으면서 외부로 나간다면 현장 인력들의 대처역량을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자택에 머무르며 상황에 대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실제 폭우 피해에 대한 보고와 지시가 제대로 이루어졌는지에 대해서는 아무 확인도 없이 그저 현장에 대통령이 안 보였다며 정치공세를 펴는 데 여념이 없는 민주당은 정치 공세를 멈추고 복구대책 마련에 힘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박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 후 이준석 대표가 법적 카드를 만지작거리는데 어떤 대응을 준비하느냐?”는 질문엔 “당차원에서 특별히 준비하고 있는 것은 없고, 법적 대응을 하는 것은 이준석 대표의 권리이기 때문에 저희도 거기에 법적인 대응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다만 오늘 서병수 전국위원장이나 오세훈 시장, 이준석 대표가 임명하셨던 대변인들도 가처분 등의 법적 대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로 많이들 말씀 하신다. 그런 점들을 우리 이준석 대표님께서 잘 들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의 민주당 반박 브리핑과 백브리핑 전체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