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정의당 의원실 “기자는 공정하고 균형 잡힌 자세로 객관성 유지해야”
아리랑TV 시사보도센터 “해당 기자에게 강력한 주의…재발 않게 교육 강화”

윤석열 대통령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파이팅”을 외쳐 논란을 부른 아리랑국제방송(아리랑TV) 측이 해당 기자의 발언이 언론인으로서 부적절했다면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아리랑TV 소속의 한 대통령실 출입기자는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한 윤 대통령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대통령님 파이팅”이라 말했다. 당시 이를 들은 윤 대통령은 “민주주의 정치라는 것이 언론과 함께하지 않고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여러분들께 많이 도와주십사 하는 부탁을 드리겠다. 고맙다”는 말을 이어갔다.

논란 당시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아리랑TV 측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이 서면 질의를 하자 답을 내놨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실이 주동원 사장을 상대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기자가 응원구호를 외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 여러 언론을 통해 기자의 응원이 보도가 되었다”면서 “기자는 특정집단, 세력, 견해에 치우치지 않고 공정하고 균형 잡힌 자세로 엄정한 객관성을 유지해야 한다. 공적인 장소에서의 기자의 이런 행동은 아리랑TV 보도에 대한 객관성과 공정성을 해친다는 지적이 있다”고 입장을 요구하면서다.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갖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갖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이에 권태철 아리랑TV 시사보도센터장은 9일 답변서에서 “저널리스트로서 공정하고 균형잡힌 취재를 해야 하나 사려깊지 못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기자에게는 강력한 주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과거 비슷한 선례 여부에 대해선 “과거 사례는 없다”고 답했다.

권 센터장은 또한 “향후에는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 교육 방안에 대한 류 의원실 추가 질의에 대해서는 11일 △신입기자 기본교육에 외부 언론인 초청 기본 교육(취재윤리 등) 추가 △경력기자 전문연수 시 언론협회 주최 포럼 및 세미나 참석 추가 △저널리즘 아카데미를 통한 해외 기자 연수 추진(해외 언론사가 추구하는 취재 윤리)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 미디어오늘은 여러분의 제보를 소중히 생각합니다. news@mediatoday.co.kr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