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서 ‘잘한 일’로 “편향 언론 문제점 공론화” 꼽아

권성동 원내대표가 8일 사퇴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내부 총질 문자 책임론 질문이 나오자 문자를 노출한 자신의 부주의를 인정하면서도 그 내용을 보도한 언론을 더 탓했다. 또 원내대표를 하면서 잘한 점을 묻자 편향적 언론의 문제점을 공론화했다고 밝혔다.

8일 권성동 원내대표직 사퇴 기자회견 질의응답 과정에서 한 기자가 “기자회견에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는데 사실 직무대행 체제에서 비대위 체제로 전환됐을 때 대통령과의 내부 총질 문자가 공개된 게 전환점이 됐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여기에 대해서 동의 하시느냐?”고 물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 경위야 어떻든 저의 부주의로 그런 내부 문자가 노출된 점에 대해서는 제 잘못이다 이렇게 제가 인정을 하겠다”면서도 “그렇지만 언론인 여러분께도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 사실 정치인도 사생활이 있는데 문자를 망원경으로 당겨서 취재를 하는 것 자체, 그리고 우리가 의원총회에서 의원들끼리 옆에서 귓속말로 하는 얘기까지 증폭시켜서 이걸 기사화하는 것 자체는 금도를 좀 넘어선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언론을 탓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맡으면서 잘한 점과 아쉬운 점을 묻자 “아쉬운 점은 당내 갈등과 혼란을 조기에 수습 못한 점이 가장 아쉽고 책임을 통감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잘한 점을 두고는 “회견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소위 말하는 편향적 언론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공론화했다는 점. 그리고 불법을 서슴지 않는 소위 민주노총 등 시민 단체의 문제점을 제가 드러냈다는 점은 제가 사회발전을 위해서도 잘한 측면”이라고 답했다.

“윤핵관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용어 자체는 어떻게 보면 조롱하기도 하고 분열시키기도 하고 하는 차원에서 이준석 전 대표가 만들어낸 용어”라며 “그로 인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들고 당의 정권교체에 앞장섰던 많은 분이 마음의 상처를 입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 앞장섰고 정권교체를 위해 열정을 다 불사른 당원 동지들이 칭찬의 대상이 돼야지 조롱의 대상이 돼선 안 된다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그런 표현을 삼가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원내대표 사퇴 기자회견에서 나온 내부 총질 문자, 윤핵관 등 전체 질문과 답변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