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특정 언론에 의해 왜곡 편집된 대통령 발언을 사실인 것처럼 호들갑”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영상이 왜곡 편집됐고, 민주당이 기다렸다는 듯이 관련 발언이 사실인 것처럼 호들갑을 떨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두고 “민주당은 원내대표까지 가세하여 확인되지도 않은 사실로 대통령의 외교 성과를 흠집 내는 것은 물론 한미 동맹이라는 가장 중차대한 국익의 훼손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송석준 의원은 “대통령께서는 순방 기간 통화스와프, 인플레이션 감축법 등 우리 앞에 놓인 난제를 풀기 위해 여러 가지 제약 조건 속에서도 고군분투하셨다”며 “하지만 야당은 특정 언론에 의해 왜곡 편집된 대통령 발언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호들갑을 떨면서 대통령의 외교적 성과를 흠집 내고 동맹국과의 관계를 훼손하는 데만 골몰했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입으로는 국익과 국격을 얘기하면서 정확히 검증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에 편승하여 정략적 공세로 국익을 훼손하고 국격을 실추시키는 민주당의 행태야말로 무대포 훼방 놓기”라며 “야당이 국익과 국격을 정말로 걱정했다면 무차별적인 비난에 앞서 사실관계를 확인하려는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하셔야 했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하지만 민주당은 모 언론에서 확인되지도 않은 비속어들이 마치 실제 나온 것처럼 보도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막말 운운하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며 무차별적 선전 선동으로 여론을 호도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시절 숱하게 벌어진 외교 참사와 북한만을 바라보는 종북 외교로 국제적 망신을 자처하고 국격을 훼손했던 것을 벌써 잊으셨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특정 언론과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조장했다는 정언유착 의혹이 사실인지 아닌지 숨김없이 낱낱이 밝혀주시기 바란다”며 “특정 언론사의 대통령 발언 왜곡 편집에 대한 국민적 비판과 엄정한 대응 조치에 대해 정부의 방송 장악 운운하는 것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의 극치이며, 명백한 왜곡 편집이 확인된다면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묻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경고했다.

송석준 의원의 발언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