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박성제 사장 당장 나오세요" 언론노조 MBC 본부 "온 국민이 지켜본다 언론 통제 중단하라"

28일 국민의힘 국화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와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의 MBC 항의 방문을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와 언론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막아섰다.

박성중 국회 과방위 간사는 "MBC의 조작 방송에 대해서 박성제 사장을 만나러 왔다. 박성제 사장이 통과시켜주지 않는다면 박성제 사장이 직접 여기 나와서 해명이나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박대출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 위원장이 자신들을 막아선 언론노조를 향해 "무엇이 두려워서 저렇게 방해를 하고 무엇이 두려워서 저렇게 본질 흐리기를 하는 겁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마이크를 잡은 언론노조 진행자의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비꼬는 목소리가 들렸다.

"쪽팔려서 어떡하냐 다시는 오지마라"

이어 박대출 위원장이 " MBC의 본질은 물타기입니까? 이렇게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하자 다시 "쪽팔려서 어떡하냐 다시는 오지마라"라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영상엔 MBC 항의 방문을 온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언론노조 진행자가 "쪽팔려서 어떡하냐~"로 화답하는 생생한 현장이 담겨 있다.  (촬영 : 정민경, 윤수현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