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명예훼손 고발, 언론 중재법 때와 다른 내로남불?” 질문에 “취재 기본 지키지 않았다”

30일 오전 국민의힘 국정감사 대책 회의 직후 주호영 원내대표 백브리핑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기자 사이에 ‘MBC 대통령 비속어 논란 보도’ 관련 설전이 벌어졌다.

조현호 미디어오늘 기자는 “작년에 언론중재법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그걸 가짜뉴스 피해 구제법이라고 주장할 때 국민의힘에서는 이에 대해 고위공직자들이나 권력 비판을 막게 하는 언론 재갈법이라고 강력히 비판 했다”며 “어제 MBC를 대통령 명예훼손으로 고소·고발 했는데, 이걸 대통령 명예훼손으로 처벌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1년 만에 너무 내로남불 아니냐는 비판이 있는 것 같다”고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헌법상 언론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헌법상 개인이 가진 다른 가치나 법익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되는 것”이라며 “지금 일반적으로 세계 각국에서 보도 취지의 윤리나 기준이 있지 않나? 가짜 뉴스라는 것이 언론 보도에서의 기본인 확인을 거치고 보도하는 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것이 있더라도 보호되는 것이지 명백히 의도를 가지고 한 가짜 뉴스라든지, 취재에 있어서 기본을 지키지 않아서 발생한 뉴스까지 책임을 면제하라는 취지는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조 기자가 “MBC에 의도가 있다고 보시나?”라고 묻자 주 원내대표는 “그건 더 수사를 통해서 밝혀질 수도 있는 것이고, 일반적으로 전문가들 의견에 의하면 괄호 안에 미국을 넣고 한 것은 보도 취재 원칙에 반한다는 주장들이 있다. 그런 것들을 다 점검해 보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조 기자가 다시 “대통령 명예훼손이라는 부분은 어떤 부분에서 대통령 명예훼손이라고 보시느냐?”고 묻자 “질문을 한 사람에게 여러 번 질문을 받지 않겠다. 그 법률적인 것까지 제가 여기서 다 대답할 필요는 없지 않나? 내가 무슨 심문 당하는 게 아니잖나?”라며 답하지 않았다.

다른 기자가 이날 대책 회의에서 “박성중 과방위 간사가 MBC 기자 실명을 거론한 게 좌표 찍기를 의도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던지자 주 원내대표는 “저는 좌표 찍기라는 말에는 동의하지 않고, 보도한 기자가 누구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다시 조 기자가 추가 질문을 하려 하자 주 원내대표는 “잠깐만요. 제가 누구신지 모르겠는데 모든 의문을 내가 다 풀어드릴 수가 없어요”라고만 답하고 백브리핑 자리를 떠났다. 앉아있던 조 기자도 일어나 주 원내대표 뒤를 따라가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발언 논란’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그러는데 그거는 타당한 요청이라고 보시나요? 그것도 언론 자유를 침해하는 거 아닌가요?” 라고 질문을 던졌는데, 돌아온 답변은 조 기자가 4일 전인 26일 오전에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들었던 똑같은 질문이었다.

영상엔 두 사람의 생생한 질의응답 과정이 담겨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