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배 “전 대통령 범죄자 낙인 시도, 국방위 보고 전략정보자산 본회의 의결로 공개” 당에 제안

김영배 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전략정보자산을 국회 의결로 공개하자고 당에 공식 요청했다.

김영배 의원은 4일 의원총회에서 “2020년 9월 21일 서해 피격 사건이 일어난 날 직후인 9월 24일, 그 당시 국회 국방위원회가 비공개회의를 열고 한미 연합으로 획득한 정보자산들을 포함해 보고받고 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회의 직후에 한기호 당시 국민의 힘 국방위원회 간사가 월북이라 판단할 수 있는 정황이 너무 선명해 보이기에 국방부가 그렇게 정황 판단을 한 것이다. 이렇게 언론 브리핑을 한 자료들이 기사로 많이 나와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김영배 의원은 “제가 국방위원이다. 국방위원회 의원이 국방위 위원장에게 열람 요청하면 그 비공개 회의록을 볼 수 있다고 한다”며 “그래서 제가 그 회의록을 열람 신청해서 볼 예정이고, 오늘 이 자리에서 당 지도부에 요청드리고자 한다. 국회법 제118조에 의하면 비공개라 하더라도 본회의 의결이 있거나 의장의 결정이 있으면 공개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고 회의록 공개를 제안했다.

김 의원은 “여러 권력기관이 총동원되어서 말도 안 되는 그런 추측과 낙인찍기를 통해 전 정부와 특히 전 정부의 대통령에 대해서 아무런 근거 없이 범죄자로 낙인찍으려고 하는 이런 시도가 횡행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회가 국방위원회에 보고되었던 전략 정보자산에 대해서 필요한 부분만 국회 의결을 통해서 공개하면 제가 보기에 국민에 상당 부분 의혹이 해소될 수 있다“고 회의록 공개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김영배 의원의 국방위 비공개 회의록 공개 제안 발언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