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13일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 국정감사
14일엔 MBC 비공개 업무보고

올해 국정감사 일정이 확정된 가운데, 방송 분야 국정감사에서 또 다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이슈가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오는 13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국정감사 일정에 맞춰 해당 이슈가 중점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MBC에 대한 업무보고는 14일 저녁 비공개로 열린다.

올해 국정감사는 4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다. 오는 6일은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13일은 방송문화진흥회가 국감을 받는다. MBC는 14일 비공개 업무보고를 하며 KBS와 EBS의 국정감사는 17일 실행된다. 

특히 6일 방송통신위원회와 13일 방문진 국감에서 여야 논쟁이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는 2020년 TV조선 재승인 점수 감점 관련 검찰 수사, 방문진 국감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보도한 MBC를 두고 다시 한번 여권의 공세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9월28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 항의방문에 나선 모습. ⓒ언론노조 
▲9월28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 항의방문에 나선 모습. ⓒ언론노조 

이번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보도뿐 아니라, 이 보도를 계기삼아 MBC의 지금까지 보도에 대한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4일 오전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도 MBC와 관련된 발언을 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오래전부터 MBC는 중립성을 의심받을 편파적 보도를 일삼아 왔다”며 “이제라도 사과하고 언론 본연의 자세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MBC 보도를 ‘조작 보도’라며 9월28일 MBC 사옥 앞에서 ‘항의 방문’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민의힘은 MBC 항의방문 다음 날에는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을 주장하며 MBC 사장과 보도국장, 디지털뉴스국장, 정치부 기자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국민의힘의 고발에 대해 KBS·SBS·OBS·JTBC·YTN 기자협회는 지난달 30일 공동성명을 내고 ‘언론 자유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하며 “MBC의 단독 취재가 아니었는데도 한 언론사에만 공격을 했다. 이는 곧 대한민국 언론 자유에 대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국제기자연맹(IFJ)도 “명예훼손으로 언론사를 고발하는 건 협박의 전형적인 예시”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의 말에 책임을 져야 하고, 기자들을 핑계 삼지 말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 서울 마포구 MBC 사옥.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서울 마포구 MBC 사옥.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한편 14일 예정된 MBC 비공개 업무보고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이 문제제기를 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공개된 과방위 국감계획서에 MBC 업무보고가 비공개로 저녁 7시에 잡히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MBC 감사를 무력화하려고 저녁 7시에 감사를 진행하고 과기부만 두차례에 걸쳐 감사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2020년 MBC에서 ‘채널A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했을 때도 박성중 의원은 MBC 사장을 국회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MBC는 공공기관이 아니라 비공개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며 “언론 독립성을 보장하는 측면에서도 보도와 관련해 정치권이 방송사 사장을 불러내는 나라는 없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통합당 “KBS·MBC 사장 출석하라” 민주 “언론 길들이기 안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