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YTN지부 “장관 언론관 기묘해…특정 언론 관련성 사실이면 그야말로 사익 추구”

YTN 대주주인 한전KDN의 지분 매각 움직임으로 보도전문채널 민영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YTN 주식 보유의 공익적 기능이 없다’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다.

앞서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전KDN이) 1997년 YTN 주식을 가진 후 25년 갖고 있었는데 수익률도 별로 높지 않고 공익적 기능이 없다고 보여지기 때문에 공공기관 혁신 차원에서 TF에서 매각을 권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산업부 공공기관 혁신TF는 현 시점에서 YTN 주식을 팔면 손실이 예상되고 보유 시 향후 수익이 예상된다는 한전KDN 측에 매각이 적절하다며 계획을 변경하라는 의견을 냈다. 이후 해당 TF에 YTN을 인수할 것으로 유력하게 전망돼온 한국경제신문, 여권과 관련된 이력의 인물들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6일 “장관의 언론관이 기묘하다”며 “언론 신뢰도 조사에서 항상 앞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YTN에 또는 YTN 지배구조에 공익적 기능이 없다는 것이라 그 발언을 듣고서 장관이 생각하는 공익은 무엇인지 몹시 궁금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YTN지부는 “YTN의 최대주주인 한전KDN은 계속 보유하겠다는 의견을 냈는데 산업부 TF가 매각을 권고하면서 매각 추진 입장으로 바꾼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그리고 그 TF 안에는 재벌 기업들이 지분 대부분을 소유한 언론과 관계있는 인사들이 포진해 있다는 의혹도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며 “YTN과 애시당초 결이 맞지 않는 그 언론은 지금 부동산 쇼핑하듯 YTN 최대주주 지위 확보라는 특혜를 맨 앞줄에서 노리고 있다고 소문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관은 국정감사에서 이런 소문 처음 듣는 얘기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제 의혹이 제기된 마당이니 알아 보고 설명하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특정 언론과의 관련성이 사실이라면 그것이야말로 공익 추구가 아니라 사익 추구”라고 주장했다.

YTN 지부는 이 장관의 수익률 언급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한전KDN의 YTN 투자수익률은 2019년 -29%에서 2020년에는 -28% 그리고 지난해 -8%로 개선되고 있다. 한전KDN에 대한 배당도 2020년 9000만 원에서 2021년 2억7000만 원, 2022년 4억5000만 원으로 계속 늘었다. 대기업들이 보기엔 푼돈일 수 있으나 4억5000만 원이면 YTN 전사원의 기본급을 1% 인상할 수 있는 큰 돈”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한전KDN의 팔을 비튼 것은 산업부 TF의 두 줄짜리 검토 의견이다. ‘수익이 난다는 보장도 없는 상황에서 정리를 미루는 것은 합리적인 주장이 될 수 없음’. 최초 KDN의 판단이 합리적인지 산업부 TF의 검토가 합리적인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며 “권력과 자본에 대한 감시를 게을리하고 오히려 편드는 상업적 뉴스전문채널의 탄생은 국민의 공익이 아닌 자본의 사익이다. 2022년의 대한민국에서 자본의 이익을 대변하는 신종 뉴스채널을 출범시키려는 시도를 철저히 감시하고 이를 국민들께 알리고 행동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