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는 5년, YTN은 4년만에 정기세무조사…중앙일보도 최근 조사 받아
여권의 공적 언론사 향한 압박 맞물려 의심 눈길…국세청은 연관성 부인

MBC, YTN 등 일부 언론사들이 국세청의 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세청은 올해 하반기 해당 언론사에 대한 정기조사에 착수했다. YTN은 지난 8월18일부터 이달 3일까지 조사를 받았고, MBC는 8월 말부터 오는 10월 26일까지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중앙일보도 최근 정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MBC 관계자는 “현재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며 5년 만에 받는 정기세무조사”라며 “조사하는 곳이나 저희나 원칙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YTN 관계자는 “최대 5년에 한 번 정기 세무조사를 받는데 그동안 YTN은 4년에 한 번 정도 받았고 이번 세무조사 역시 그런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전했다. MBC는 2017년, YTN은 2018년에 직전 조사를 받았고 이번엔 같은 해에 조사를 받게 됐다.

▲국세청 청사 ⓒ연합뉴스
▲국세청 청사 ⓒ연합뉴스

일각에선 이번 세무조사가 현 여권의 언론 압박과 시기적으로 맞물렸다는 점에서 의심을 보내고 있다. 6일 세정일보는 “최근 정치적 논란의 한복판에 서있는 MBC가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세무조사는 대기업을 상대로 4~5년 주기마다 실시하는 정기 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각에서는 경찰수사와 겹치면서 정치적 논란을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MBC 세무조사를 언급하면서 “MBC가 진실의 바다에 먼저 뛰어들었고, 그 첫 번째 펭귄을 본보기로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 주장하기도 했다. 여권이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MBC 고발전에 나선 일을 언급한 것이다. 다만 비속어 논란은 이달 22일 일어났고, 세무조사는 그 전 달인 8월부터 시행됐다.

국세청 관계자는 통화에서 “개별 세무조사, 개별 납세자에 대한 사항은 확인할 수 없는 것이 기본 입장이고 법(국세기본법)에 나와 있다. (조사 대상을) 말씀을 드릴 수 없다”며 “세무조사는 공정하고 엄정하게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