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등 지분매각 움직임에 “사회적 합의 없이 일방 추진 결정, 면밀히 지켜볼 것”

YTN(대표이사 우장균)이 대주주인 한전KDN과 마사회 등 공공기관의 자사 지분 매각 추진 결정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입장을 냈다. YTN은 “일방적인 결정 과정에 대해서도 유감”이라고 밝혔다.

YTN은 8일 오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결정을 앞둔 YTN의 입장’을 내고 “정부 허가가 필요한 보도전문 채널을 공공기관의 적자 해소와 운영 합리화라는 이유로 민간에 매각하는 것은 논리 모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입장은 한전KDN의 지분 매각 추진이 공식화되고 사영화 수순 우려가 불거진 뒤 YTN이 밝힌 첫 공식 입장이다.

YTN은 이날 입장문에서 “회사는 그동안 항간에 떠도는 지배구조 변동 가능성에 대해 예의 주시해 왔다”며 “지난 8월 말까지만 해도 한전KDN과 마사회 등 공공기관 대주주들로부터 지분 유지 방침을 확인받아왔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9월 중순부터 공공기관 대주주들의 입장이 지분 매각 검토로 바뀌었고 국정감사를 통해 공식 확인되기에 이르렀다”며 “조만간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운영위원회의 결정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했다.

▲YTN 사옥
▲YTN 사옥

YTN은 “공공기관 대주주들의 입장이 YTN 지분 유지에서 매각 추진으로 바뀐 이면에는 정부 관련 부처의 강한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가 있었고, 국정감사를 통해 정황이 드러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YTN은 “28년간 보도의 공공성과 공정성, 신뢰도를 최우선시하면서 대한민국 대표 뉴스채널로 자리매김해왔다. 대형 재난과 사건 사고에서도 국민의 알권리 확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고 자평한 뒤 “YTN의 성장과 평가의 밑거름은 공적 소유구조에서 비롯된 자본으로부터의 독립과 보도의 자율성이었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허가가 필요한 보도전문 채널을 공공기관의 적자 해소와 운영 합리화라는 이유로 민간에 매각하는 것은 논리 모순”이라며 “이러한 사정에 대한 사회적 숙의와 합의 없이 한, 두 달 만에 YTN 지분 매각 추진이 결정되는 것에 대해 회사는 우려하고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YTN은 “정부 정책의 목표와 공공기관의 역할은 국가와 국민, 공공의 이익을 보호하고 확대하는 것이어야 한다. 회사는 기획재정부의 발표와 향후 이어질 한전KDN, 마사회의 대처를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재부의 결정과 앞으로의 과정이 지금껏 쌓아온 YTN의 공공성을 해치거나 구성원들의 이익 침해로 귀결될 조짐이 보인다면 YTN은 동의할 수 없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했다.

앞서 YTN의 지분 21.43%를 보유한 최대주주 한전KDN은 지난 8월까지 정부에 YTN 지분은 보유하겠다는 입장을 지켜오다 산업통상자원부 혁신TF가 매각 추진을 권고하는 검토 의견을 낸 뒤 입장을 바꿔 매각 추진 계획을 밝혔다. 김장현 한전KDN 사장은 지난달 11일 국정감사에서 보유한 YTN 지분을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YTN 지분 5%를 지닌 한국경제신문이 한전KDN의 지분 인수를 시사한 바 있다. YTN의 공기업 지분은 한전KDN과 한국마사회(9.52%)를 합쳐 총 30.95%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