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노조 성명 “일방 강행한다면 법적 책임 면치 못해, 강력 투쟁할 것” 

YTN 대주주인 한전KDN이 23일 열릴 이사회에 YTN 매각 안건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한전KDN 노동조합은 “회사는 YTN 지분의 졸속 매각을 즉각 중단하라”고 반발했다. 

정부는 지난 11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회의를 열고 YTN의 공적 지분 31%를 포함한 공공기관 자산을 매각하는 계획을 의결했다. 1대 주주인 한전KDN(21.43%)과 4대주주인 한국마사회(9.52%) 보유 지분이다. 한전KDN는 17일 사전 안건설명회의를 열고 오는 23일 이사회에 YTN 매각 안건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한전KDN노조는 같은 날 즉각 성명을 내고 “언론의 공공성 사수와 올바른 보도 그리고 한전KDN의 미래와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한 YTN 주식에 대한 매각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전KDN노조는 “현 정부는 공영방송의 보편적인 가치를 외면한 채 최초 한전의 경영난을 이유로 지분매각을 시도했다”며 “그러나 한전KDN이 보유한 YTN의 지분 가치가 수십조 원에 이르는 한전의 적자 해소 방안이 될 수 없다는 여론이 형성되자 YTN 지분이 한전KDN과 업무 관련성이 없으므로 매각해야 한다는 비상식적인 또 다른 논리를 내세워 졸속으로 지분 매각 강행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YTN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 YTN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그러면서 “이(YTN) 지분은 유형의 자산일 뿐 아니라 한전KDN이 공영방송의 1대 주주라고 하는 상징성으로 인해 현장에서 고생하는 조합원의 자긍심을 높이는 무형의 효과도 있는 중요한 자산”이라며 “경제성 측면에서 YTN은 지난 25년 동안 외형적으로는 매출이 수백억 원대에서 수척억 원대로 성장했으며, 향후 방송시장의 확대와 함께 대폭 성장이 예상되는 뉴스 전문기업”이라고 했다. 

한전KDN노조는 이어 “한전KDN은 지속적인 흑자기업으로, 향후 회사의 미래 경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우호지분을 급하게 매각해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회사의 자산을 급하게 헐값 매각하는 것이 과연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공공성을 가진 언론을 민간에 매각하는 것이 과연 대다수 국민을 위한 최선의 선택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한전KDN노조는 “과거 노사합의 없이 이사회를 독단으로 개최하여 ‘성과연봉제’를 통과시켰던 것처럼 이번에도 만약 노사합의 없이 ‘YTN 주식매각’을 일방적으로 강행한다면 이에 참여한 회사는 향후 다양한 법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며, 조합원들의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