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그대로 대변인 맡기는 민주당 이해 안 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의겸 의원 거취 문제와 책임을 강하게 제기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이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법무장관에게 질의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에 책임을 지고 대변인직에서 사퇴하고, 해당 발언이 면책특권의 범위를 넘어서는지 법률적 검토도 하겠다는 것.

주호영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원내대책회의 직후 백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김의겸 의원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사실상 거짓으로 드러난 상황인데 지금 김의겸 의원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보시는지 면책 특권 문제도 같이 나올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묻자 “그런 것들은 이미 고발이 돼 있기 때문에 법적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한 발언에 대해 면책 특권이 있기는 하지만 면책 특권 예외 조항도 법상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본인이 직접 협업했다고 밝혀서 제가 정확하게 법률 검토를 받아본 건 없습니다만, 언론 보도에 의하면 본인이 협업까지 했다고 한 것 때문에 면책 특권 대상이 안 된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더 자세한 것은 법률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원내대책회의에서도 김의겸 의원의 의혹 제기를 강하게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이 생겼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 ‘흑석선생’이라 그러는데 우리 의원님들이 이제는 ‘흑석선생’을 ‘흑색선생’으로 바꿔 불러야 한다는 주문이 있었다”며 “‘청담동 술자리’가‘ 청담동 뻥자리’가 되었다. 더구나 본인이 협업까지 했다고 했다”고 비꼬았다.

주 원내대표는 “한마디 말이 거짓말이면, 나머지 천 마디 말도 전부 거짓이 될 수밖에 없다는 말이 있다”며 “김의겸 의원은 더구나 민주당의 대변인이다. 공당의 대변인이 한 번도 아니고 몇 차례나 이런 일이 되풀이되는데도 그대로 대변인으로 두는 민주당도 참 이해가 안 된다. 앞으로 김의겸 대변인이 하는 말을 국민들이 믿겠나?”라고 비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김의겸 의원 거취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더 자세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