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엔 SBS까지 제쳐…유튜브 채널에선 타사 ‘압도’

▲MBC '뉴스데스크'. ⓒMBC
▲MBC '뉴스데스크'. ⓒMBC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근 6개월간 MBC 메인뉴스가 상승세다. 11월에는 SBS를 제쳤다. 유튜브 조회수에선 타사를 압도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의 시청자수(수도권 전 연령대, 개인 기준) 집계에 의하면 MBC 월평균 메인뉴스 시청자수는 6월 39만4500여명, 7월 39만8400여명에서 8월 47만4400여명으로 늘었고, 미국 순방 중이던 尹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보도가 있었던 9월엔 50만5800여명을 나타냈다. 10월에도 53만4200여명으로 상승세가 이어졌고, 대통령실이 MBC기자의 ‘전용기 탑승 불허’를 통보했던 11월(27일까지 집계)엔 57만5700여명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시청자수 집계와 비교해보면 MBC 상승세는 더 뚜렷해진다. 지난 1월 MBC 메인뉴스 시청자수는 65만, 2월 57만, 3월 56만, 4월 44만, 5월 40만, 6월 39만명 수준이었다. 6월 최저점을 찍고 이후 상승세가 계속된 것이다. 尹정부 들어 53만~57만을 유지하던 SBS 메인뉴스는 11월 54만3600여명을 기록하며 올해 1월 이후 처음으로 MBC에 2위 자리를 내줬다. 

▲그래픽=안혜나 기자.
▲그래픽=안혜나 기자.

공교롭게도 MBC뉴스의 상승세는 윤석열정부의 지지율 하락세와 반비례하는 모습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9월26일 MBC를 겨냥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한다는 건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고, 11월18일에는 “MBC에 대한 전용기 탑승 배제는 국가안보의 핵심축인 동맹 관계를 (MBC가)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에 대통령의 헌법수호 책임의 일환으로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MBC와 각을 세우며 ‘언론 탄압’ 국면이 이어지자, 정부에 비판적인 국민들이 MBC로 결집하고 있다는 추정도 가능해 보인다. 

MBC뉴스는 유튜브에서 특히 강세다. 유튜브 통계사이트 ‘플레이보드’가 집계한 최근 3개월간(8월31일~11월28일) 방송사 뉴스 유튜브채널 조회수에서 구독자 286만명의 MBC뉴스는 누적 조회수 12억6029만8804회를 기록했다.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이 처음 등장한 9월22일 보도 영상은 28일 현재 조회수 615만회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구독자 305만명의 SBS뉴스는 5억5720만4388회, 구독자 259만명의 JTBC뉴스는 5억3313만8778회, 구독자 198만명의 KBS뉴스는 4억6535만7740회를 나타냈다. MBC뉴스는 지난해에도 유튜브 강세를 보였기 때문에 새로운 현상은 아니다. 

신뢰도는 어떨까. 지난 9월 시사IN의 ‘2022년 대한민국 신뢰도 조사’에 따르면 가장 신뢰하는 방송매체는 KBS가 17.7%로 1위, MBC가 15.3%로 2위, JTBC가 9.8%로 3위였다. 그런데 KBS와 JTBC는 전년 대비 각각 2.8%, 2.9% 하락한 반면 MBC는 전년 대비 3.7% 상승했다. 한편 이번 집계에서 시청자수 1위 KBS 메인뉴스는 지난 7월 97만5100여명을 기록한 뒤 8월부터 하향세를 보이며 10월에는 80만3000여명까지 떨어진 뒤 11월엔 83만2500여명을 나타냈다. 지난해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단 한 번도 월평균 시청자수에서 40만 명 이하로 내려간 적 없던 TV조선은 현 정부 들어 줄곧 30만명 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