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민주당 세력의 광신도적 비호와 수익 지원 없이 극악무도한 가짜 뉴스 채널이 존재할 수 있나?”
“한동훈 장관 부인과 자녀가 느꼈을 공포 생각하면 충격 그 자체”
김석기 “민주당, 더탐사 당장 손절하고 김의겸 의원 즉각 조치해야”

국민의힘이 한동훈 장관 집을 찾아간 시민언론 더탐사를 두고 구글(유튜브) 측에 수익 창출 중단 및 방송 정지를 넘어 계정 폐쇄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 한동훈 장관이 얘기한 정치 깡패 행위 발언을 받아 ‘친민주당 세력의 광신도적 비호와 수익 창출 지원’이 있다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더탐사 손절과 김의겸 의원 조치를 촉구했다.

29일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성중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간사는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의 동호수를 그대로 노출시켰고 현관 도어락 해제까지 시도하는 등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범죄 행위를 저질렀다”며 “당시 자택에 있던 한 장관의 부인과 자녀가 느꼈을 공포를 생각하면 충격 그 자체”라고 말했다.

박성중 간사는 “더탐사는 청담동 술자리 거짓 선동,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무단 공개, 한동훈 차량 스토킹 등 횡포를 넘어 중범죄를 저지르는 집단”이라며 “그런데 이런 범죄 집단에 대해서 구글 측 유튜브는 아무런 제재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불과 몇 달 전 가세연이 조국의 딸 병원을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한 것에 대해 괴롭힘으로 규정하고 방송 중지와 수익 정지 조치를 한 것과 완전히 상반되고 있다”며 “지금 즉시 구글은 범죄 폭력 선동을 일삼는 더 탐사를 퇴출하고 수익 창출 및 방송 정지를 넘는 계정 폐쇄의 엄단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다.

박성중 간사는 “사실상 더 탐사는 매체를 가장한 정치 깡패”라며 “이런 극악무도한 가짜 뉴스 채널이 친민주당 세력의 광신도적 비호와 수익 창출 지원 없이는 존재할 수 있겠나. 생방송으로 한동훈 장관 주거 침입을 목도하면서도 어떠한 제재를 하지 않는 친민주당 세력들도 폭력 선동에 동조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맹비난했다.

박성중 간사는 “국민의힘은 구글의 더 탐사의 수익 정지와 방송 중지, 계정 폐쇄의 엄단 처분을 요구하며 경찰은 더 탐사의 주거 침입 보복 범죄 폭력 선동 등에 대해서 관용 없는 처벌을 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석기 사무총장도 민주당과 더탐사의 협업설을 제기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석기 총장은 “민주당의 대변인인 김의겸 민주당 의원과 협업에서 청담동 술자리라는 가짜 뉴스를 만들었던 더 탐사라는 매체가 이제는 범죄 행위까지 일삼으며 사회 정의마저 무참히 무참히 짓밟는 괴물이 되어 버렸다”며 “명백한 범죄행위를 하면서도 이들은 대단한 영웅이라도 된 듯이 의기양양하게 이 모든 과정을 고스란히 생중계했다”고 비난했다.

김 총장은 “유족 동의 없이 이태원 사고 피해자들의 명단 공개에 참여하고, 한 나라의 법무장관에 대한 스토킹을 일삼으며 공권력을 대놓고 조롱하는 더탐사의 행태를 보며 대체 이들은 무엇을 믿고 이렇게 법 위에 권리마듯 행동하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며 “묵과할 수 없는 폭력이자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에 대해 분명한 도전을 하고도 한마디 사과도 없는 이들의 뒤에 혹시 민주당이 있는 것은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석기 총장은 또 “지난 8월 민주당 의원 50명은 더 탐사에 대한 검찰 수사가 언론 탄압이라는 기자회견까지 했다”며 “이에 더해 친민주당 성향 김어준은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장관 집에 들어간 것도 아닌데 뭐가 문제 되느냐는 식으로 더탐사를 두둔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이렇듯 민주당이 악질 좌파 매체에 면죄부를 주는 듯한 모양새로 일관하니 더더욱 언론을 팔아 범죄 행위마저 일삼는 자들이 판을 치고 있는 것이 아니겠냐?”며 “민주당이 만약 더탐사와 같은 범죄자들과 인식을 함께 하고 있다면 당장 손절하기 바라며, 그 범죄자들과 협업했다고 스스로 고백한 김의겸 의원에 대해서는 즉각 조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박성중 간사와 김석기 사무총장의 더탐사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