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문화는 지면에서 보도…지난해 검찰 소환조사 때도 침묵·익명 처리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계열 언론사들이 홍선근 머니투데이그룹 회장 검찰 송치 소식을 다루지 않고 있다. 이들 언론사는 지난해 홍 회장이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을 때도 침묵하거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다.

홍선근 회장은 25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50억 원을 빌린 뒤 원금만 갚고 이자를 지불하지 않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김만배 씨는 머니투데이에서 부국장·법조팀장 등을 역임했다. 머니투데이 측은 미디어오늘에 “머니투데이가 아닌 홍 회장 개인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회사 입장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사진=머니투데이 로고.
▲사진=머니투데이 로고.

경찰이 홍선근 회장을 검찰에 송치하자 연합뉴스·세계일보 등 언론은 일제히 이 소식을 보도했다. 특히 동아일보와 문화일보는 지면을 통해 홍 회장 검찰 송치 사실을 전했다. 동아일보는 28일 12면에, 문화일보는 28일 8면에 관련 보도를 게재했다. KBS·MBC·YTN·MBN·한국경제 등은 온라인 보도를 통해 검찰 송치 사실을 전했지만 홍 회장 이름을 익명 처리했다.

이처럼 다수 언론이 홍선근 회장 검찰 송치 소식을 전한 것과 달리 머니투데이·뉴스1·뉴시스 등 머니투데이그룹 계열 언론사들은 침묵하고 있다. 이들 언론사는 김만배 씨 관련 소식은 꾸준히 보도하지만 홍 회장과 관련된 내용은 보도하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가 홍선근 회장에 대한 부정적 소식을 보도하지 않은 건 처음이 아니다. 홍 회장은 지난해 11월26일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당시 홍 회장은 이른바 ‘50억 클럽’ 6명 명단에 올랐는데, 검찰은 홍 회장이 김만배 씨에게 빌린 돈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그를 소환했다.

머니투데이는 지난해 11월 26~27일 ‘50억 클럽’ 명단에 오른 박영수 전 특별검사 검찰 소환조사 소식은 전했지만, 함께 소환된 홍선근 회장 언급은 하지 않았다. 뉴시스 역시 ‘50억 클럽’ 관련 인물들이 검찰에 소환될 때마다 기사를 썼지만, 홍 회장은 예외였다. 뉴스1은 같은 달 28일 ‘檢, 대장동 ‘50억 클럽’ 수사 속도…관련자 연이어 소환’ 보도에서 “언론인 홍씨는 소속 기자인 김씨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차용증을 쓰고 수십억원의 돈을 빌렸다는 의혹을 받는다”며 “참고인 조사를 통해 대장동 의혹과 무관하다는 취지의 소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해 11월30일 ‘머니투데이와 계열사, ‘홍선근 회장 50억 클럽’ 감추기 보도 규탄한다’ 논평에서 “머니투데이그룹 언론사주를 향한 과잉 충성인지, 자사 언론인 연루 의혹을 드러내고 싶지 않은 의도인지 알 순 없지만 검찰 소환조사까지 받은 사실을 기사화하지 않은 경우는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머니투데이는 지난해 10월 ‘50억 클럽’ 명단 속 ‘홍OO’이 홍선근 회장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자 사내 공지문을 올려 “전혀 사실무근이다. 사실과 다른 내용의 보도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