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2인, 논문지도교수 찾는 과정에서 스스로 경찰이라 밝혀…‘뉴스데스크’에서 사태 경위 밝히고 시청자에게 사과할 예정

MBC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논문표절을 취재하다 ‘경찰 사칭’ 논란을 부른 취재진에 대해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

MBC는 9일 관련 의혹에 대한 내부 조사를 통해 기자 2명이 취재 윤리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해당 취재진은 김건희씨의 박사논문 지도교수의 소재를 확인하던 중, 지도 교수의 과거 주소지 앞에 세워진 승용차 주인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을 경찰이라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MBC는 이날 ‘뉴스데스크’를 통해 관련 경위를 설명하고 시청자에게 사과할 예정이다.

▲서울 마포구 MBC 사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MBC 사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편 윤석열 전 총장 대변인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기자가 경찰관을 사칭하였다면 이는 ‘취재윤리 위반’을 넘어 ‘공무원자격 사칭죄’ 또는 ‘강요죄’에 해당할 수 있는 범죄이므로,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법적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