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받은 文정권 알박기 인사, 공적 권한 사적 남용”
“공공기관에 새대통령의 국정철학 구현할 인물 배치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권 임기 말 공공기관 인사를 놓고 ‘적폐몰이’ ‘점령군’ 등의 단어를 쓰며 비난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불과 한 달여 남은 문재인 정부가 낙하산 알박기 인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 5년 전 문재인 정권은 권력 잡기 무섭게 공무원들 줄 세우고, 전 정권 인사에 대해서는 부역자 적폐몰이를 하고,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를 작성하는 등 완전한 점령군이었다”고 알박기 인사 논란을 겨냥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공정과 상식을 바라는 국민의 바람에 역행하여 친 민주당, 시민사회단체 운동권 인사 챙기기에만 열을 올렸다”며 “전문성은 애당초부터 고려대상이 아닌 경우가 비일비재했고, 오죽하면 자신들이 내세운 5대 인사원칙조차 지키지 못했겠느냐”고 비난했다.

이어 “그런데도 반성은커녕 정권 말까지도 내 사람 챙기기를 위한 알박기 인사에만 전념하는 것을 보니 국민에 대해 최소한의 염치도 없는 것 같다.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인사권은 대통령 개인에게 자기 사람 챙기는 목적의 사적 권한으로 주어진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뒷받침하고 대통령직을 제대로 수행하라고 국민이 위임한 공적 권한”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대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선택했다”며 “국민이 새로운 대통령을 선탠한 만큼 이제 산하기관, 공공기관, 유관기관 등에 새 대통령의 새로운 국정철학을 민생현장에서 구현할 수 있는 인물이 배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기가 불과 1개월여밖에 남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1년, 2년, 4년짜리 직위에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은 낡은 문재인 정부 철학에 따라 인물을 임명하겠다는 발상은 국민들의 뜻을 정면으로 거역하는 오만한 행동”이라며 “임기 마지막까지 내 편 챙겨주기를 위한 보은성 인사를 고집하는 것은 대통령직에 주어진 공적 권한을 사적 목적으로 남용하는 것에 다름 아님을 상기해 주시라”고 당부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의 최고위원회 발언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