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경받는 전직 언론인들이 추천하는 분을 KBS·MBC 사장으로”

‘대선불공정방송 국민감시단' 이갑산 고문이 윤석열 당선자가 예비후보 시절 KBS와 MBC를 안 본다고 밝힌 발언을 공개하며 향후 KBS·MBC 사장 선출 절차의 형식을 짐작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전했다.

지난 16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황보승희 공정방송감시단장과 최철호 불공정방송 국민감시단 대표가 국회에서 개최한 ‘공영언론 어떻게 바뀌어야 하나’ 토론회 격려사에 나선 이갑산 고문은 윤석열 당선자의 예비후보 시절 불공정방송 국민감시단 토론회 참석 발언을 소개했다.

이갑산 고문은 “우리가 윤석열 후보를 예비후보 때 처음으로 토론회에 초청해 대변인을 맡은 MBC 종군기자 출신 이진숙 기자가 ‘혹시 대통령 되시면 KBS·MBC 사장 어떻게 하실 겁니까?’ 하고 질문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갑산 고문은 “그때 KBS와 MBC, 연합뉴스, YTN이 다 찍고 있었다”며 “그 자리에서 윤 후보가 뭐라고 했냐면, ‘나는  KBS하고 MBC 안 봅니다. 누가 MBC하고 KBS를 봅니까. 저 안 본 지 오래됐습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고문은 “내가 속으로 아이고 정치인 같으면 저런 말 안 할 텐데. 오늘 저녁에 틀림없이 저런 뉴스 안 나갈 텐데 했다”며 “아니나 다를까 그날 저녁 KBS, MBC 뉴스에는 윤석열 후보가 시민단체 초청 토론회에 왔다는 걸 한 번도 방영하지 않았다. 안 본다는 사람을 뭐 하려 하겠느냐”고 덧붙였다.

이어 이갑산 고문은 “이진숙 기자가 다시 ‘그럼 어떻게 하실 겁니까?’하고 묻자 이렇게 말했다”며 “‘존경받는 전직 언론인들을 자문위원으로 모셔서 그분들이 추천하는 분을 모시도록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이런 얘기는 처음이죠?”라고 전했다. 그는 “그렇게 해서 KBS 사장과 MBC 사장을 본인이 추천하지 않고, 천거하지 않고 존경받는 언론인들에게 자문해서 모시겠다. 이렇게 얘기하는 걸 우리가 그때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고문은 또 “KBS, MBC를 안 보겠다는 그 말로 말문이 트였던 것”이라며 “그 전까지는 시민단체 첫 토론회라 굉장히 조심스럽고 쫄아서 힘들었을 것 같아 제가 이런 질문 정도가 나올 거고, 답변은 요런 정도로 하시면 어떻겠냐 글을 드렸더니 안 보시더라. 뭔가 내공이 대단히 있는 분이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갑산 고문이 전한 윤석열 예비후보 시절 KBS·MBC 관련 태도는 영상으로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