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온라인상에 해당 기사 출고
21일 중 공개적으로 정정보도문 낼 예정
지면 기사 아니기에 온라인으로만 대응

한겨레가 청와대 집무실을 이전할 경우 대통령 헬기가 미군 통제를 받게 될 것이라는 단독 기사를 냈다가 삭제했다. 오보를 인정한 한겨레는 금일중 공개적으로 정정보도문과 사과문을 올린다는 입장이다.

한겨레는 지난 20일 오전 10시6분 ‘[단독] 집무실 국방부로 옮기면 대통령 헬기 비행 주한미군이 통제’라는 제목의 기사를 온라인상에 출고했다. 해당 기사가 출고된 날은 서울 용산으로의 청와대 집무실 이전 발표를 앞두고 있는 날이었다. 발표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직접 진행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 20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비서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 20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비서실

한겨레는 “만약 대통령 집무실이 국방부 청사로 옮겨갈 경우, 대통령 헬기가 미군 통제를 받는 상황이 될 것”이라며 “이에 대해 군 안팎에서는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타는 헬기가 아무리 동맹이라고 해도 외국 군대의 통제를 받는다면 국격과 군의 자존심이 손상된다’라는 지적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해당 기사는 잘못된 사실에 기인해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장 부지가 이미 우리 측에 반환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에 윤 당선자 대변인실 차원에서도 반박 입장문이 나왔다.

당선자 대변인실은 취재진에 공지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국방부 내 헬기장이 미군 통제를 받는 주한미군 시설이며, 국방부 청사가 대통령 집무실이 될 경우 대통령 전용 헬기가 미군 통제를 받는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헬기장 부지는 이미 지난 2월 말 우리 측에 반환됐고, 지난 2일부로 우리 측에서 운용 및 통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기사는 한겨레 국방부 출입 기자가 제보를 받고 작성했다고 한다. 그러나 한겨레는 인수위 대변인실에서 이 같은 입장이 나오자 사실관계 확인에 다시 돌입했고 기사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이후 기사 삭제 조처를 했다.

▲한겨레는 지난 20일 오전 10시6분 ‘[단독] 집무실 국방부로 옮기면 대통령 헬기 비행 주한미군이 통제’라는 제목의 기사를 온라인상에 출고했다. 현재 기사는 삭제된 상태다. 사진=네이버 뉴스 갈무리
▲한겨레는 지난 20일 오전 10시6분 ‘[단독] 집무실 국방부로 옮기면 대통령 헬기 비행 주한미군이 통제’라는 제목의 기사를 온라인상에 출고했다. 현재 기사는 삭제된 상태다. 사진=네이버 뉴스 갈무리

한겨레는 기사 자체가 오보였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공개적으로 사과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기사가 온라인상으로만 출고됐기 때문에 공개 사과는 온라인상으로만 이뤄질 예정이다. 한겨레는 일요일 자 신문을 발행하지 않고 있다.

한겨레 관계자는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국방부 출입하는 기자가 제보를 받고 작성했던 기사인데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이 있었다”며 “대변인실에서 사실관계 설명을 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다시 확인하니 기사 내용이 사실관계가 부합하지 않았다”며 “기사 내용 일부를 수정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고 그래서 온라인상에서 삭제 조치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잘못된 기사가 나갔기 때문에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관련된 상황에 대해 설명하도록 준비를 해놨다”며 “사과를 담는 사과문과 디지털 정정문이 오늘 중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