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당선인이 새 집 꾸밀 궁리만 하고 있으니 참담”
조응천 “당장 민생-과학방역 하겠다더니 집무실 이전이 제일 시급?”

지난 2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발표한 후 민주당이 “새 집 꾸밀 궁리만 하고 있다”, “국가 안보엔 재앙 같은 선택”이라며 반발의 강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당선인이 국민적인 우려와 반발에도 청와대 용산 이전을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당선 열흘 만에 불통 정권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 셈”이라고 비난했다.

윤호중 위원장은 “국민은 하루하루가 불안하고 고통스러운데 대통령 당선인이라는 분은 새 집 꾸밀 궁리만 하고 있으니, 정말 참담하다”며 “이러니까 미국에서는 한국에 ‘K-트럼프가 나셨다’는 말이 떠돌고 항간에는 ‘레임덕이 아니라 취임덕’에 빠질 것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비꼬았다.

윤 위원장은 “거듭 말씀드리지만, 청와대 용산 이전은 민생엔 백해무익하고, 국가안보엔 재앙과도 같은 선택”이라며 “일선 부대 하나 옮기는 데에도 수년에 가까운 시간이 걸리는데 국방의 심장을 단 두 달 만에 옮기라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무엇보다 동해와 울진 산불 같은 재해 복구에 쓰여야 할 예비비를 청와대 이전 비용에 쓰겠다는 발상 자체가 반민생적”이라며 “게다가 예비비 집행을 위해선 국무회의에서 이를 의결해야 하는데, 인수위는 국무회의 의결을 정부에 강제할 아무런 법적 권한이 없다”고도 했다.

윤 위원장은 이외에도 용산 구민들 재산피해, 용산 인근 재건축, 재개발 올스톱, 강남 일부 지역 아파트 옥상 방공포대 설치 불가피, 상시 교통 마비, 경호로 인한 용산 공원당선인 개인정원화 등을 거론하고 “청와대 용산 이전을 철회해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며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조응천 비대위원도 윤석열 인수위를 강하게 비꼬았다. 조응천 위원은 “윤석열 당선자가 당선 열흘 만에 국민에게 처음으로 내놓은 국정 비전은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이라며 “벌써 임기 시작 전 60일 중 열흘을 보냈지만 윤석열 인수위가 열흘간 몰두한 유일한 것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 집무실 인테리어, 집무실 이사 비용”이라고 비꼬았다.

조 비대위원은 “그리고 그 열흘 간 윤석열 당선인과 인수위, 핵심관계자들이 던진 화두는 온통 ‘이명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자’, ‘민정수석실을 폐지하자’, ‘특별감찰관제를 도입하겠다’, ‘여성가족부는 폐지하겠다’, ‘검찰총장 스스로 사퇴해라’, ‘공공기관 인사는 자제하라’ 등뿐이었다”며 “과연 이런 것들이 국민들께서 먹고사시는데 얼마나 중요하고 얼마나 시급한 것인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당선되면 당장 ‘자영업-소상공인들에게 헌법이 보장한 보상을 하겠다, 경제를 살리겠다, 민생을 챙기겠다, 과학방역을 실시하겠다’고 선거 때 얘기한 그 일들에 대한 로드맵부터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며 “임기 첫날부터 국민에게 보여드려야 할 것은 용산 집무실이 아니라, 국민들께 약속드린 2차 추경”이라고 집무실 용산 이전 철회를 당부했다.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조응천 비대위원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 철회 촉구 발언은 영상으로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