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와대 숨어 혼밥 즐기며 불통의 제왕적 대통령으로 군림”
“우상호 버르장머리 없이 윤석열 차기 대통령을 저 양반이라 호칭”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청와대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비협조 기조에 거친 언사를 섞은 비난을 쏟아내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대선 불복으로 몰아갔다.

22일 김기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를 벗어나겠다는 약속을 5년 전 문재인 대통령도 큰소리치며 했다”며 “그럼에도 은근슬쩍 약속을 내팽개쳐 버리고 5년 내내 구중궁궐 청와대 안에 숨어서 혼밥을 자주 즐기며 불통의 제왕적 대통령으로 군림했다”고 맹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탈 청와대에 탈 제왕적 대통령을 위한 윤석열 당선인의 조치에 반대할 자격조차 없다”며 “오히려 자신들이 폐기한 공약을 실행하기 위해 발 벗고 직접 나선 윤석열 당선인에게 고마워하고 협조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런데 민주당은 협조는 커녕 온갖 악담을 퍼부으며 청와대를 벗어나겠다는 윤석열 당선인의 조치에 대해 반대하고 있고, 예비비 사용이 불법이라는 억지 주장과 가짜뉴스 생산에 앞장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현 청와대에도 공격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도 갑자기 입장을 바꿔 집무실 이전 예비비 사용을 거부하고 나섰다”며 “청와대는 안보 공백을 내세우고 있지만 북한이 국민 혈세 700억이 들어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하는 것을 보고도 배상이나 사과를 요구하기는커녕 남북 대화에만 목을 매던 문 정권이 이제 와서 안보를 내세우는 것은 참으로 난센스”라고 비난했다.

또한 “더욱이 민주당 5선 우상호 의원은 윤석열 차기 대통령을 버르장머리도 없이 저 양반이라고 호칭하고, 아직은 172석의 민주당이 법률 재개정에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등 새 정부에 협박성 발언을 거리낌 없이 내뱉고 있다”며 “상식 있는 국민들 눈에는 대선 불복으로 비출 수밖에 없다”고 대선 불복 프레임으로 맞불을 놨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선택을 받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가로막고 도리어 실패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보일 지경”이라며 “아마 6.1 지방 선거에서 지지자들이 흩어지지 않고 뭉쳐주기를 바라면서 무조건적 반대를 위한 이슈 재개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재차 “대선 결과에 불복하고 있는 문재인, 민주당의 모습을 보면서 국민들은 5년 내내 민생을 발목 잡고, 공정과 상식을 무너뜨리더니 임기 마지막까지 좀스럽고 민망하게 행동한다고 평가할 것이 아닌가 우려된다”며 대선 불복을 거론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의 대선 불복 프레임 만들기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