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기자 2020년 7월 서울시 무단침입, 이후 서울시 광고 중단…출입기자단에선 제명
서울시 2021년 11월부터 조선일보 광고 재개…조선, 서울시 출입기자단엔 미가입

서울시가 사무실 무단침입 사건으로 광고를 끊었던 조선일보에 최근 광고를 재개했다. 

지난 2020년 7월 서울시청을 출입하는 조선일보 기자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사무실에 무단으로 침입해 자료를 촬영하다 발각됐다. 서울시는 해당 기자를 고발했고 이 사건으로 조선일보에 광고 집행을 중단했다. 서울시 출입기자단은 조선일보에 대해  중징계인 기자단 제명을 결정해 1년간 서울시 출입기자단으로 활동할 수 없도록 했다. 조선일보는 징계 이후 비출입사와 같이 신규 등록절차를 밟아야 한다. 무단침입한 해당 기자는 1심과 항소심에서 모두 벌금형 400만원을 선고받았다. 

[관련기사 : 서울시 출입기자단, 무단침입 조선일보에 ‘기자단 제명’]
[관련기사 : 서울시, 조선일보 기자 침입 이후 조선일보에 광고 중단]

미디어오늘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5월까지 ‘서울시 홍보비 집행내역’을 정보공개 청구했다. 서울시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서울시는 오 시장 취임 약 6개월이 흐른 지난해 11월부터 조선일보에 광고를 집행했다. 

지난해 11월 ‘청년활력프로젝트(영테크)’ 명목으로 1100만원, 다음달인 12월 ‘1인가구 안심도시 서울’ 명목으로 1100만원, 지난 3월 ‘서울안심소득(모집용)’ 명목으로 1100만원 등 총 3300만원을 집행했다.  

▲ 서울시가 집행한 조선일보 광고. 왼쪽부터 지난해 11월22일, 지난해 12월14일, 지난 3월25일자 지면광고
▲ 서울시가 집행한 조선일보 광고. 왼쪽부터 지난해 11월22일, 지난해 12월14일, 지난 3월25일자 지면광고

 

서울시가 조선일보에 광고를 집행한 기간(2021년 11월~2022년 4월)인 5개월을 확인하면, 서울시는 중앙일보와 동아일보에 각 4차례씩 광고를 집행했다. 조선일보 광고 집행 횟수가 많다고 볼 순 없지만 타 매체와 비슷한 수준을 회복하면서 광고계약을 이어간다는 점이 눈에 띈다. 

▲ 조선일보
▲ 조선일보

 

또한 미디어오늘은 서울시에 출입 언론사 현황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서울시가 공개한 ‘출입 언론사 현황(2022년 5월23일 현재)’을 보면 총 46개사에서 174명이 출입기자단으로 등록해있다. 

해당 자료를 보면 지난 2020년 7월말 조선일보를 제명한 이후 현재까지 서울시 출입기자단에서 빠진 매체는 없었다. 

이후 출입기자단에 새로 들어간 매체는 지난해 4월 뉴스토마토(4명), 채널A(3명), 지난해 11월 뉴스핌(6명), 올해 5월 더팩트(2명), JTBC(3명) 등 5개 언론사였다. 새로 가입한 매체 중 조선일보는 없었다. 

새로운 매체가 서울시 출입기자단에 들어가려면 기자단에 출입하겠다고 신청하고 출입기자단이 총회에서 투표로 결정한다. 

※ 미디어오늘은 여러분의 제보를 소중히 생각합니다. 
news@mediatoday.co.kr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