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혁신과 개혁 추구 민주당이 어찌 (박지현) 다섯 가지 제안 반대하거나 달리 해석하겠나?”
박지현, 윤호중 마스크까지 챙겨주며 원팀 강조

윤호중-박지현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 내에서 그간 당내 혁신을 놓고 터져 나오던 갈등 문제에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적극 봉합에 나섰다. 30일 오전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은 ‘투표해야 이깁니다’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투표를 호소했다.

이어 기자회견 직후 민주당 혁신안 타임 스케줄과 윤호중 위원장과의 갈등 해소 여부에 대한 질의에 박지현 위원장은 “큰 틀에서 합의안이 채택됐고 이것에 대한 발표를 드린 것”이라며 “이에 대한 상세한 타임라인은 보다 자세히 촘촘하게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갈등 해소를 놓고는 “갈등에 대해 많은 국민과 지지자 분들이 염려를 해주셨다”며 “민주주의 내에서 다양한 이견이 오가는 것이 보다 건강한 민주주의고, 이건 갈등이라기보단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진통을 겪었다고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도 “민주당은 끝없이 혁신해 나가야 하고 언제나 국민의 눈높이와 기대에 맞게 성과로 답을 드려야 하는데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5대 혁신 과제는 너무 당연한 말씀이고, 그것은 원래 안 하려던 것이 아니라 민주당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고 모두가 공감하는 가치인데 진척이나 기대치에 아직 부합하는 성과를 못 냈다는 점에 대한 지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과 개혁, 더 나은 세상을 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이 어찌 그 다섯 가지 제안들을 반대하거나 달리 해석하겠느냐”라며 “의문의 여지 없이 모두가 공감하는 사안이라 앞으로 선거가 끝난 후 당 혁신을 위해 모두가 동의하고 공감하는 사안이기 땜에 선거가 끝난 후 당의 혁신을 위해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최대한 노력 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나가야 하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위원장은 “그런 의미에서 많은 국민들과 지지자들이 걱정하시니까 우리가 전혀 갈등이나 이런 걸 겪고 있는 게 아니고 목표는 같되 속도와 과정에 대해 약간의 이견들이 있던 점들을 우리가 다 함께 모아서 같이 손잡고 가기로 했다는 걸 꼭 그림으로 한 번 보여드리면 좋을 것 같다“고 포토타임을 제안했다. 셋이 함께 손을 잡은 이재명 위원장은 “철저하게 단합하고 힘을 모아 혁신할 뿐만 아니라 이번 지방선거에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 우리는 원팀”이라고 갈등 논란을 봉합했다.

당내 갈등 논란 봉합 관련 이재명-윤호중-박지현 합동 기자회견 질의응답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