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존재 않는 민영화를 무슨 수로 금지? 허언증 선거운동”
“아무리 선거 급해도 국민 앞에는 약속다운 약속해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민주당 계양을 후보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의 민영화 금지-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허언증 선거운동으로 규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30일 중앙선대위 대전 현장회의에서 “민주당의 허언증 선거운동이 점입가경”이라며 “이미 거짓으로 밝혀진 민영화 거짓 선동을 멈추기는커녕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민영화 금지법을 발의하겠다고 했고, 송영길 후보는 민영화를 막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돌렸다”며 “존재하지도 않는 민영화를 무슨 수로 금지하고 막겠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재명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두고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제시하면서 그 근거로 여객기 수직 이착륙 시대를 열겠다고 했는데 대형여객기 수직이착륙이 가능하다고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비난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심지어 민주당은 세상을 속이려다 실패하니 이제는 세상이 자신을 속였다고 주장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여론조사 통계가 다 틀렸다고 했고 김민석 민주당 선대본부장은 여론조사 회사의 자격을 규제해야 한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며 “민주당은 허언증 선거 운동 그만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인이 이런 언어를 쓸수록 정치는 희화화 되고 국민의 정치 혐오는 심해지기 마련”이라며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고 해도 국민 앞에서는 약속다운 약속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성동 원내대표의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