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김은혜, 자기 재산도 계산할 줄 모르면서”
윤호중 “이미 200만명 허위 재산 신고 모르고 투표”
박홍근 “대통령 뜻 따라 살아있는 권력 수사해야”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들이 중앙선관위의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의 재산축소 신고 결정을 두고 “당선돼도 무효” “범죄”라며 수사를 촉구하며 맹비난했다.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31일 민주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은 “김은혜 후보는 자기 재산을 16억원이나 축소해서 기재했다”며 “241억원인 본인 재산도 제대로 계산할 줄 모르면서, 33조 원이나 되는 경기도 예산을 관리하겠다고 나섰다”고 비꼬았다. 이어 “그 용기는 가상합니다만, 당선돼도 무효 될 선거에 연연하지 마시고, 그냥 조용히 물러나시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도 “중앙선관위는 어제 김은혜 후보가 16억 상당의 재산을 누락, 축소 신고했음을 확인했고 논현동 연립주택 가액도 축소 신고 됐다는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공직 후보자의 허위 재산 신고는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중죄”라고 주장했다. 윤호중 위원장은 “이미 200만 명이 넘는 도민께서 이런 사실도 인지하지 못한 채 투표를 마치셨다. 도민의 참정권 행사에 커다란 위해를 가한 명백한 범죄이며 범죄는 아무리 변명해도 결코 실수가 될 수 없다”며 “김은혜 후보는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1,356만 경기도민께 속죄하는 길”이라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김은혜 후보는 선거 내내 제기되는 의혹을 둘러대느라 거짓과 위선만 앞세웠다”며 “이미 KT 전무 시절, 지인의 채용 청탁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고, ‘가짜 경기맘’ 논란으로 진짜 경기맘들을 박탈감에 빠지게 했다. 마침내 재산 축소 신고로 선관위에도 그 꼬리가 잡혔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내일 경기도 투표장 전역에 김 후보의 허위 재산 축소 신고 관련 내용이 공문으로 게시될 예정”이라며 “선관위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결정한 만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가 불가피해 보인다. 더 이상 경기도민을 기만하지 말고 즉각 사퇴해 수사에 응하기 바란다”고 권고했다.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의 김은혜 후보 맹비난 발언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