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고용평등법·근로기준법 위반 기소, 1심 판결 앞둬
“머니투데이, 피해자에 불이익 주고 악의적 공격 자행”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가 남녀고용평등법과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기소돼 형사재판을 받는 가운데 여성단체들이 머니투데이에 ‘법정 최고형’을, 머니투데이 대표에 ‘실형’을 신고할 것을 촉구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소속 단체(131곳)와 민주언론시민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성평등위원회,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여성인권위원회, 남성과함께하는페미니즘 등 11개 단체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앞서 미디어오늘은 머니투데이에서 2016년 1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한 부서에서 상사에 의해 강제추행과 음주 강요, 언어적 성희롱 피해가 발생했으나 회사는 피해자의 보직을 변경해 부당 전보했고, 업무상 불이익을 준 사실 등을 보도했다.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연합뉴스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연합뉴스

이번 재판은 머니투데이가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에게 취한 일련의 조치와 행위들이 남녀고용평등법과 근로기준법 위반이 맞는지를 판단하는 내용이다. 검찰이 500만 원의 벌금형을 구형했고, 8월10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

이들 단체는 “머니투데이는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사업주로서 응당 행해야 하는 조치를 취하기는커녕 피해자에 대한 각종 불이익 조치도 모자라 악의적 공격을 자행”했다며 “피해자의 노동권과 생존권을 위협하여 궁지로 몰아넣었다”고 비판했다.

검찰의 500만 원 구형에 관해 이들 단체는 “가해자는 제 식구라 챙기고 감싸주면서 피해자에게는 적대적이고 악의적인 불이익을 주는 사업주 머니투데이의 범죄행위를 단지 벌금 500만 원이라는 금전적 처분으로 끝맺으려는 공판 검사의 태도는 가히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재판부는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에게 부당한 불이익 조치를 하고 그 이후에도 4년 넘게 악의적 공격을 일삼고 있는 머니투데이에 해당 범죄행위의 법정 최고형을, 대표이사 박종면에게는 실형을 선고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재판부의 이번 선고가 이 땅의 노동자들이 직장 내 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노동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결정적 한 걸음이 될 것이라 기대하며 재판부의 현명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