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입법예고…KBS 한국수어 통역 의무 제공 내용 들어가
“EBS 제외 지상파와 종편, 보도전문채널 등은 노력해야” 당부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가 한국수어를 이용한 재난방송 확대를 추진한다.

지난달 30일 방통위는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입법예고 했다. 해당 개정안에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는 재난방송을 실시하는 경우 한국수어 통역을 제공해야 한다.

▲사진=정철운 기자.
▲사진=정철운 기자.

이외에도 EBS를 제외한 지상파방송과 종합편성채널, 보도전문채널 등은 한국수어 통역이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또 한국수어를 이용해 재난방송 등에 필요한 경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방송통신발전기금으로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방통위는 “한국수어를 이용한 재난방송 확대 및 그에 필요한 경비의 지원근거를 마련해 청각장애인의 재난방송 접근권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