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살인 사건에 ‘좋아하는데 안받아줘서’ 이상훈 시의원 발언에 당내 성토
“내가 살려면 싫어도 받아주란 거냐” “하루라로 빨리 제명해야”

신당역 스토킹 살해사건을 두고 가해자가 ‘좋아하는데 안 받아줘서 대응했다’고 말한 이상훈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을 두고 민주당 내부에서도 성토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강력히 징계하라’, ‘같은 당에 있는 것이 치욕이다’, ‘하루라도 빨리 제명하라’, ‘무섭다’ 등의 목소리였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건을 들어 “여성도 남성과 다르지 않게 마음 놓고 살 수 있는 세상, 살아내는 것이 아니라 편하게 좀 살고 싶은 세상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왜 우리 여성은 투쟁하듯 살아야 하는가 하는 질문에 우리 사회는 함께 답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얼마 전 민주당 시의원이 ‘좋아하는데 안받아주니까, 폭력적인 대응을 한 것 같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내가 살려면 죽을 만큼 싫어도 받아줘야 되느냐”고 반문했다. 고 의원은 “젠더 이슈를 넘어서서 살인 사건을 대하는 우리 태도가 어떤 지를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 강력한 징계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고 의원은 “현재 민주당에선 젠더폭력 신고센터가 있지만, 민주당만의 일인가, 여성들만의 일인가 싶다”며 “여야, 남녀를 아울러서 함께 대처할 수 있을 만한 대응기구가 국회 안에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를 지적한 최고위원은 고 의원이 유일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역 스토킹 살해사건과 관련해 좋아하는데 안 받아줘서 대응(살해)한 것이라 한 이상훈 민주당 서울시의원에 강력히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영상 갈무리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역 스토킹 살해사건과 관련해 좋아하는데 안 받아줘서 대응(살해)한 것이라 한 이상훈 민주당 서울시의원에 강력히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영상 갈무리

이밖에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민주당 시의원 발언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직접 출연해 이 발언을 두고 “이게 지금 현재 권력을 쥐고 있는 나이대 기득권 평균 인식일까 무섭다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그게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면 죽일 수 있다’는 말인 건지”라고 반문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상훈 시의원 발언에 “여성 혐오 발언이 명확하”다면서 “스스로 사퇴하지 않는다면 이건 당에서 정말 재빠르게 제명 처리를 해야 하는 그런 사안”이라고 밝혔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부끄러워 해야 된다”며 “시민을 대표하는 사람이 시민 얼굴에 왜 먹칠을 하느냐. 민주당이 여성 혐오라는 그런 사회적 재난에 맞서는 정당이라면 하루라도 빨리 제명 처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어떻게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앞에 가해자를 더 걱정하고 두둔하는 발언을 할 수 있는지 정말 저는 같은 당에 있다는 게 치욕”이라고 털어놨다.

박 전 위원장은 “많은 여성들이 더 억울해하고 더 분노하고 좌절하는 것은 정말 막을 수 있었던 사건이었기 때문”이라며 “이 사건이 일어나게 된 그런 기저에는 사실 ‘좋아하면 쫓아다닐 수 있지’라는 그릇된 남성 문화, 잘못된 차별 의식이 만든 비극”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혐오와 성차별을 무기로 권력을 잡겠다는 정치인들도 있고 또 성범죄를 저질러도 자기 편이라는 그런 온정주의도 배경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상훈 민주당 서울시의원의 신당역 스토킹 살해사건 망언에 같은 당이라는 것이 치욕이라며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KBS 영상 갈무리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상훈 민주당 서울시의원의 신당역 스토킹 살해사건 망언에 같은 당이라는 것이 치욕이라며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KBS 영상 갈무리

박 전 위원장은 또 이 사건이 여성 혐오 범죄가 아니라는 김현숙 여성부 장관의 주장에도 반박했다. 그는 “누군가(여자아이)를 괴롭히는 것이 ‘쟤가 나 좋아해서 그런가’ 하는 인식을 가질 수밖에 없는 그런 교육을 받아왔고. ‘그러니까 네 생각은 중요하지 않다, 내가 좋아하면 너도 나를 좋아해야 한다’ … ‘나를 좋아하지 않으면 내가 너를 죽일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여성은 남성에게 종속된 부속물이라는 생각이고 이런 생각을 가지고 저지른 범죄가 여성 혐오 범죄”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