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아버지, 언론과 민주당 서울시의원 강력 비판 “저런 인간이 어떻게 정책을…”
이 와중에 ‘한녀’ 악성 댓글도 달려 “같은 공기 마시고 사는 사람 맞나”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스토킹 살해사건의 피해자 유족이 민주당 서울시의원 뿐 아니라 언론의 왜곡보도, 악성 댓글의 행태를 비판했다.

초기 언론보도에서 피해자가 신상 공개가 결정된 가해자 전주환(31)과 연인관계인 것처럼 묘사했다거나 불법촬영물로 협박했다는 등의 보도가 사람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심어줬다는 비판이다. 상상하기 힘든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에 대해서도 정말 같은 공기를 마시고 사는 사람들이 맞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서울시 의원의 망언에는 한심하고 측은하다고 비판했다.

유족인 피해자 큰아버지 A씨는 2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연결을 통해 이같이 비판했다. A씨는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까 폭력적 대응을 남자 직원이 한 것 같다’는 서울시 의원 발언을 묻자 “초기에 언론에서 약간 왜곡된 보도를 했기 때문에 그 여론을 바탕으로 이 사람들이 잘못된 인식을 갖고 그런 발언을 했지 않았나 싶다”고 지적했다.

A씨는 왜곡보도 사례로 “확인되지 않은 둘이 사귀다가 무슨 깊은 관계까지 가서 그 깊은 관계를 가졌던 영상을 확보하고 얘가 그걸로 협박을 하지 않았겠느냐(는 보도)”를 들어 그런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이어 “지금 계속 확인된 바로는 그게 아니고 역 구내에서 일어난 불법 촬영물로 이렇게 협박을 했다는 것으로 나오고 있는데, 같은 역에서 근무할 때 이 친구가 여자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했는데 그거를 조카가 최초 발견해서 경찰에 신고했다는 것 아니냐”며 “최초 일간지 보도에서는 둘이서 어떤 은밀한 공간에서 이루어진 촬영물을 가지고 협박을 했다는 식으로 (보도한 것이) 확인된 기사인지 추측성 기사인지는 모르겠다. 그런데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 그런 보도를 하면서 일반적인 사람들이 선정적인 상상 내지 인식으로 인해 그런 망언이 나올 수밖에 없었지 않냐”라고 말했다.

A씨는 이상훈 서울시 의원이 망언을 한 행위에는 “일반 시민이 해도 말이 안 되는 얘기인데 정말 어떤 정책을 다루는 시 의원 입장에서 그런 얘기를 했다는 게 정말 한편으로는 측은한 생각이 든다”며 “어떻게 저런 인간이 저런 자리에 앉아서 저는 정말 한심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유족이 심각한 명예훼손으로 보고, “변호사를 통해서 그 부분(소송)을 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밖에 악성 댓글 문제도 나타났다는 지적이다. 이 비극적인 사건에 악성 댓글이 달리느냐는 질의에 유족 A씨는 “네. 한녀, 한녀 하면서 한녀가 죽는데 무슨 이유가 있느냐는 이런 식으로 (악성 댓글이 달린다)”며 “너무 가슴이 아프다. 정말 같이 이렇게 숨 쉬고 있는 시민들이 맞나, 같은 공기를 마시고 같은 공간을 살고 있는 시민들이 맞나 싶을 정도로 악성 댓글들이 한두 개씩 보이더라”고 안타까워했다.

▲전주환이 피해 여성에 대한 스토킹 살해 사건을 벌인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이 19일 추모 메시지 및 꽃들로 가득하다. ⓒ연합뉴스
▲전주환이 피해 여성에 대한 스토킹 살해 사건을 벌인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이 19일 추모 메시지 및 꽃들로 가득하다. ⓒ연합뉴스

 

언론의 이 같은 왜곡보도 문제는 사건 초기부터 지적돼 왔다. 미디어오늘은 16일자 ‘본질 흐리고 자극 키우는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보도’에서 조선일보가 15일 오전 ‘[단독] 신당역 화장실서 女역무원 피살, 스토킹하던 前동료 범행이었다’ 기사에서 “(가해자가) 영상과 사진을 전송하며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촬영물 내용을 특정했고, “두 사람이 연인관계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썼다. 이 기사는 피해자 유가족들의 항의를 불렀다. 15일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가족 측은 “선정적인 보도는 안 했으면 좋겠다. 자제해 달라”며 “마치 둘이 사귀면서 가해자가 같이 지냈던 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했다는 식의 내용을 조선일보 보도에서 봤는데 그건 얼토당토 않은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이후 조선일보 기사에선 문제의 부분이 삭제됐는데, 조선일보 측은 16일 “2차 가해에 대한 우려 때문에 기사가 나가고 내부적으로 수정 절차를 거쳤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위키트리는 ‘신당역 여자화장실서 살해 당한 20대 역무원, 가해 남성과 ‘뜻밖의 관계’ 드러났다’ 등 관계에 주목해 보도하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