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미디어개혁’ 토론회에서 공영방송 비난하며 방통위원장 퇴진 요구 
“1만 년 노영방송 시도 철저히 막아야” 민주당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반대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대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정철운 기자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대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정철운 기자 

“언론이 제4부 권력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언론노조가 제4부다.” (김장겸 전 MBC사장) 

2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 20여 명이 넘는 국회의원들이 모여 주먹을 쥐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주최하고 박성중‧윤두현 의원이 후원한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대토론회에서 공영방송과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과 현 공영방송 경영진의 즉각적 교체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언론계에서 공영방송의 공정성을 파괴했던 대표적 인물로 비판받는 김장겸 전 MBC사장이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았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공영방송 공정성은 생명과 마찬가지인데 지난 5년간 정권이 저지른 편파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정권이 바뀌었는데 뭐하고 있느냐는 이야기를 듣는다. 다음 집권을 위해, 국민에게 공정한 정보를 주고 의사결정을 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의원들을 향해 “분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민언련 출신으로 편파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인물이다. (그런데) 철밥통처럼 앉아있다”며 “즉각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공영방송이 너무 한 쪽이다. 사장도 그 사람, 부사장도 그 사람, 보도본부장도 그 사람이다”라며 현 공영방송 경영진의 전면 교체를 주장한 뒤 “(공영방송) 노조들은 전부 민노총, 민언련이 잡고 있다. 문재인 정부 때는 노조가 나서서 교회 찾아가고 학교 찾아가며 (공영방송 이사들) 작살을 냈다. 우리 사람들이 못 견뎌서 빨리 나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자기 정부 때도 하지 못한 (공영방송) 지배구조를 바꾸려 하고 있다. 앞으로 1만년 노영방송을 해 먹으려고 한다. 철저히 막아야 한다”며 결사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윤두현 의원은 “(문재인정부 방송장악으로) 많은 분들이 수모를 당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했으며 “재승인‧재허가 제도로 있는 방송사 문 닫게 하기가 사실상 어렵다. (재승인 조건에) 경영 간섭 내용도 많다. 그걸로 민영방송을 옥죈다”며 제도 완화를 공약하기도 했다.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대토론회 모습. ⓒ정철운 기자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대토론회 모습. ⓒ정철운 기자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장겸 전 MBC사장은 “현재 공영방송은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완전히 장악한 노영 언론이라 할 수 있다. 정상적 언론이 아니다, 사회적 흉기로 전락했다는 분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김장겸 전 사장은 “조국 수호 집회를 가리켜 ‘딱 보니 100만 명이다’, 박성제 MBC사장이 한 말이다. 교통방송에선 ‘냄새가 난다’는 말이 자주 들린다”며 “박성제‧김어준의 말에선 오직 진영논리만 우선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한 때 이 사람들 온 세상 공정방송은 다 하는 것처럼 떠들었다. 권언유착을 검언유착이라 보도하고, (지금은) 제2의 광우병 보도 거리가 없나 냄새 맡고 다닌다는 이야기도 돈다”고 주장했다. 

김우석 방송통신심의위원(국민의힘 추천)은 “공영방송 해법은 결국 방통위에서 찾아야 한다. 정권 바뀐지 몇 달 지났지만 오히려 더 (편파가) 심해졌다. 뿌리를 터치하지 않으면 공허하다”며 “한상혁 위원장은 지금 방송 시스템을 사유화하고 있다”고 퇴출을 주장했다. 김우석 심의위원은 “매주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안건으로 올라온다. 디도스 같다. (심의를 해도) 나아지지 않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윤식 강원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명예교수는 “KBS는 수신료로 가야 한다”며 수신료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한 뒤 “2TV 광고를 다 빼면 민영방송도 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규제가 많아서 방송사들이 M&A를 할 수 없다. 지분 제한 같은 규제를 다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풍 KBS노동조합 정책실장은 “KBS를 제외한 공영방송을 통폐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