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진석 문자 사진 보도한 매체 중 CBS 기자 실명 거론하며 “응분의 조치”
민주당 안귀령 “국민의힘이 예고한 법적대응이 언론에 눈치보라는 얘기”

국민의힘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유상범 의원 간 문자대화를 보도한 여러 매체 중 CBS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법적조치를 예고한 것 관련 야당에서 “언론에 재갈을 물려 보도를 막으려는 구태정치를 멈춰달라”고 비판했다.

21일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서슬 퍼런 여당이 나서서 언론에 이래라저래라 하면 언론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며 “국민을 대신해 질문하는 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은 주권자인 국민의 입과 귀를 막겠다는 것”이라고 여당을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 미디어국은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유상범 의원이 오래 전 대화를 마치 오늘 대화한 내용처럼 보도한 ‘노컷뉴스’ 아무개 기자의 보도는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정보통신망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국민의힘은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허위의 내용이 보도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며 곧 응분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언론을 통해 알려진 정 비대위원장과 유 의원의 대화내용은 CBS 노컷뉴스만 보도한 것이 아니다. 코로나 이후 이어진 사진기자단 취재 관행에 따라 당일 당번인 CBS가 아닌 타사 기자가 사진을 찍었고 사진설명(캡션)을 국회 사진기자들에게 공유했다. CBS의 해당 기자는 풀단에서 받은 사진과 사진설명을 그대로 보도했을 뿐인데 국민의힘이 CBS 기자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법적조치를 운운한 것이다. 

▲ 20일자 경향신문 사진기사
▲ 20일자 경향신문 사진기사

 

국민의힘은 언론에 알려진 정 비대위원장과 유 의원의 대화 내용이 지난달 이뤄진 대화인데 마치 19일 당일 이뤄진 대화인 것처럼 보도했다며 문제 삼았다. 이는 정 비대위원장의 기자회견 등 이후 과정을 추가로 보도하면서 내용이 바로잡혔다. 

안 부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정 비대위원장과 유 의원이 주고받은 ‘이준석 징계 문자’ 보도가 허위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는데 명백히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이 있는데 무엇이 허위라는 말이냐”며 “언론보도를 막기 위한 언론 재갈 물리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비대위원장이 2017년 자신의 SNS에 쓴 글을 인용했다. 당시 정 비대위원장은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본령”이라며 “서슬 퍼런 여당(당시 민주당)이 나서서 언론기관에 이래라저래라한다면 또다시 언론이 정권의 눈치를 보게 될 수밖에 없다”고 썼다. 이를 인용하며 안 부대변인은 “지금 예고한 법적대응이 언론에 눈치보라는 얘기가 아니면 무엇이냐”고 꼬집었다. 

앞서 국회 사진기자단도 이날 성명을 내고 국민의힘이 법적 조치를 거론한 것에 대해 “언론과 기자에 대한 겁박”이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 미디어오늘은 여러분의 제보를 소중히 생각합니다. 
news@mediatoday.co.kr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