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유튜브서 방송 공개…외교 상대국에 초유의 막말 참사
민주 “큰 물의 일으켜,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
발언 경위 현지서 곧 브리핑할 듯, 대통령실 아직 해명 없어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눈 뒤 행사장을 나서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사실이 영상에 포착돼 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비속어로 미국외교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큰 물의를 일으킨 점을 지적하면서 국제망신 외교 참사에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2일 오전 MBC가 유튜브 영상으로 공개한 ‘[오늘 이 뉴스]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를 보면, 윤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48초간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며 언급한 것이 포착됐다.

윤 대통령은 대표단과 함께 빠져나오면서 잠깐 멈춰 뒤를 돌아보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행사장을 나오면서 미 의회에 "XX들이 바이든이 쪽팔려서" 등의 막말을 한 장면이 포착되고 있다. 사진=MBC 영상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행사장을 나오면서 미 의회에 "XX들이 바이든이 쪽팔려서" 등의 막말을 한 장면이 포착되고 있다. 사진=MBC 영상 갈무리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외교 참사라며 책임을 묻겠다고 성토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외교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큰 물의를 일으켰다”며 “국제망신 외교 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아울러 외교라인의 전면적 교체는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조문외교라더니 정작 여왕 관 외교는 못하고 일본 수상은 손수 찾아가서 간신히 사진 한 장 찍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회의장에서 스치듯 48초 나눈 대화가 전부였다”며 “왜 순방을 간 것인지, 무엇을 위한 순방인지 의아하다”고 혹평했다. 그는 이어 “결국 윤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한 한미 가치동맹의 민낯과 사전 대응도 사후 조율도 못한 실무 외교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한민국의 품격만 깎아내렸다”며 “외교의 실패는 정권의 실패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 국민과 기업 전체의 고통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통령실 홍보수석, 부대변인 등에 발언 경위와 ‘초유의 외교 막말 참사’라는 비판에 대한 입장을 전화통화와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등을 통해 질의했으나 대통령실은 아직 공식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곧 현지에서 브리핑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행사장을 나오면서 미 의회에 "XX들이 바이든이 쪽팔려서" 등의 막말을 한 장면이 포착되고 있다. 사진=MBC 영상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행사장을 나오면서 미 의회에 "XX들이 바이든이 쪽팔려서" 등의 막말을 한 장면이 포착되고 있다. 사진=MBC 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