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참사를 방송 장악 불쏘시개로 역이용 수작”
“사실을 논란으로 둔갑시키고, 홍위병들 모여 방송 장악 합창하는 듯”

조승래 민주당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간사가 “바이든을 날리면 이라고 우겨도 국민이 속지 않으니 이제 아예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버리려는 모양”이라고 비난했다.

조승래 간사는 27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파문이 집권 여당의 방송 장악 시도로 이어지고 있다”며 “바이든을 날리면 이라고 우겨도 국민이 속지 않으니 이제 아예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버리려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조승래 간사는 “외교 현장에서 욕설을 내밷은 대통령 잘못인가? 풀 기자단이 찍은 영상을 보도한 언론사가 문제인가?”라고 묻고 “사고는 자기들이 쳐놓고 엄한 언론 탓을 하는 저들의 속셈은 외교 참사를 방송 장악의 불쏘시개로 역이용해보려는 수작”이라고 맹비난했다. 

조 간사는 “사실을 논란으로 둔갑시키고 그 틈에서 벌어지는 진흙탕 싸움을 방송 장악의 동력으로 삼아 보려는 것”이라며 “방문진에서는 국힘 인사가 말도 안 되는 말로 박성제 MBC 사장 해임안을 제출했다가 나머지 이사들의 반대에 가로막혔고, KBS에 대해서도 보수성향 단체들의 감사 청구를 핑계로 감사원의 표적 감사가 됐다. YTN은 느닷없는 민영화 논란에 빠졌다”고 의구심을 보냈다.

조승래 간사는 “이제 방송 장악 세력은 국지전을 넘어서 전면전을 선언한 것”이라며 “대통령 막말 파문을 지렛대로 MBC에 좌표를 찍자 국힘들이 앞 다투어 행동대장을 자처하고, 보수단체들도 기다렸다는 듯 고소 고발전에 나서며 일사불란하게 움직인다. 감사원, 검찰, 집권세력, 공영방송 안팎의 홍위병들이 똘똘 뭉쳐 우리의 소원은 방송 장악이라고 합창하는 듯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승래 간사의 방송 장악 시도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