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공영방송 TBS를 위한 사원행동’ 출범 
경영진에 ‘지역공영성 강화 내부기구’ 설치 요구 

▲28일 TBS 앞에서 열린 ‘서울 공영방송 TBS를 위한 사원행동’ 출범식. ⓒ정철운 기자
▲28일 TBS 앞에서 열린 ‘서울 공영방송 TBS를 위한 사원행동’ 출범식. ⓒ정철운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의원들이 사실상 TBS 폐지로 이어지는 조례안 통과를 추진중인 가운데 28일 ‘서울 공영방송 TBS를 위한 사원행동’이 출범했다.

사원행동은 “예산안 삭감과 TBS 지원 조례안 폐지 등 위기 상황에 맞서 내부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내기 위해 (사원행동을) 만들었다”고 밝히며 “TBS의 양대 노조인 TBS노동조합과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는 물론 프리랜서 작가, 뉴딜 일자리 참가자 등 노동조합 밖에 있는 TBS 구성원들을 향해 지역 공영방송 TBS 지키기를 위해 한목소리로 나설 것”을 제안했다. 

현재 TBS 구성원 100여명 이상이 사원행동 연대 서명에 참여했다. 사원행동 위원장을 맡은 주용진 PD는 이날 출범식에서 “어떻게든 되겠지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다 TBS 폐지조례안 공청회까지 열렸다. 정신 차려보니 TBS 구성원인 우리의 이야기는 없었다”며 “소속 노조와 신분, 직급, 직무를 넘어 TBS 구성원이 한목소리로 TBS가 왜 필요한지, 예산안을 빌미로 한 서울시와 서울시의회의 탄압이 왜 부당한지 직접 이야기하자”고 제안했다. 

강진수 TBS PD협회장은 연대발언에서 “TBS eFM은 제작비 삭감으로 11월이 되면 생방송 3개만 남기고 다 재방송으로 진행된다”며 현장의 어려움을 밝혔다. 이어 “2년 전 재단법인화 이후 TBS는 지역 공영방송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사내 공익적 프로그램들을 소개한 뒤 “MBC를 향한 탄압과 TBS 상황은 본질적으로 같다. 가장 중요한 건 하나로 뭉치는 것이다. 우리의 운명은 우리의 힘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28일 TBS사원행동 출범식에서 한 TBS 사원이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정철운 기자
▲28일 TBS사원행동 출범식에서 한 TBS 사원이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정철운 기자

사원행동은 이날 발표한 선언문에서 △TBS 경영진은 지역공영성 강화를 위한 내부 기구를 설치하라 △서울시의회는 공영방송 특위를 설치하라 △국민의힘은 공영방송 말살 시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사원행동은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구현하는 저널리즘은 완벽하지 않다. 시사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인적·물적 구성이 다른 매체에 비해 적고, 기본적으로 MC 개성이 강하다”고 밝히면서도 “한 프로그램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방송사 전체의 목줄을 움켜쥐고 흔들겠다는 생각은 폭력이며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TBS 사원들이 직접 나서 우리가 얼마나 소중한 콘텐츠를 일궈왔는지, 왜 서울 공영방송이 필요한지, 지금 벌어지는 정치권의 압박이 얼마나 부당한지 이야기하겠다”고 밝히며 TBS 경영진을 향해 “수도권형 지역공영방송이 추구해야 할 저널리즘은 어때야 하는지, 그리고 그 가치에 맞게 제작되는지 들여다보겠다”고 예고했다.

사원행동은 폐지 조례안 논의가 본격화될 11월 서울시의회 정례회 전 내부기구를 통해 △지역 공영성과 시민참여 강화 △시사 보도 제작 가이드라인 재정비 △재원 다각화 중장기 전략 수립 등을 논의하고, 서울시와 서울시의회를 상대로는 예산 삭감 중단과 폐지 조례안 철회를 촉구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