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성강화위원회·시사보도기능 개편 제안
“시사보도프로그램 시청자층 확대해 다양성 확보…지역공영방송 차별화해야”

TBS의 두 노동조합이 노사 공동의 공영성강화 공정방송위원회를 설치하고 시사보도기능 전면 개편을 비롯한 의제를 다루자고 사측에 제안했다.

서울특별시미디어재단 TBS노동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는 29일 공동 보도자료를 내어 “서울시의회는 TBS의 설립 근거인 조례를 폐지하는 조례를 발의, 상정하여 TBS를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례안 발의 이후 TBS는 외부로부터 프로그램의 공영성과 편파성 시비에 휘말리고 있다”며 “내부의 성찰과 고민을 통해 TBS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사태 해결을 위해 노·사가 함께 ‘공영성강화 공정방송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사측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두 노조는 노·사 각 5~6명을 지명해 공영성강화 공정방송위원회 위원을 구성하고, 양측 위원 중 각 1인이 공동위원장을 맡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어 “2021년 단체협약을 통해 공정방송위원회 설치를 노사간 합의를 통한 방송편성규약 제정으로 갈음하기로 했으나 사측은 단체협약을 위반하고 방송편성규약을 일방적으로 제정, 공표했으며 공정방송위원회 설치도 하지 않은 상태”라 주장했다.  사측의 경우 편성규약을 단협 체결 전에 시행·공표했다면서 노사간 편성규약개정TF를 통해 편성규약 개정을 논의 중이라는 입장이다.

▲TBS 사옥
▲TBS 사옥

양대 노조는 향후 공영성강화 공정방송위원회에서 논의해야할 주요 의제로 ‘시사보도 기능 전면 개편’을 제안했다.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주요 시청자층을 확대하여 다양성을 확보하고 중앙정치·정부 이슈를 지역 이슈와 연관짓는 지역 저널리즘을 강화”하는 것이 목표로 언급됐다. 현재 TBS 시사프로그램이 ‘김어준의 뉴스공장’으로 대표되는 상황에서 변화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 밖에 의제들은 지역성에 초점이 맞춰졌다. △서울지역 특화콘텐츠 기획·제작 △콘텐츠 및 사업의 시민참여 강화 △지역 공영방송 관련 법제도 개선 등이다. 서울·수도권 지역의 다양성을 구현하고 소득·안전·교육 등 기본권 보장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며, 시민 공동체 활동과 요구를 공론화해 지역 공영방송의 차별성을 강화하자는 것이다. 지역 공영방송의 위상을 정립하기 위한 법제도적 개선 추진 방안도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서울시 지원 예산의 의존도를 낮춰 제작 자율성과 재단 운영의 탄력성을 확보하기 위해 ‘재정 독립성 강화’ 방안을 주요 의제로 다루자고 제안했다.

TBS 양대 노조는 내달 6일까지 위 제안에 대한 사측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10월 중 의제별 이행과제의 실현 가능성을 점검하고, 토론회를 통해 시민 의견을 수렴한 뒤 보고서를 작성해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TBS 측은 30일 미디어오늘에 “공영성 강화를 위한 내부 기구 설치 필요성에 사내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면서 “양대 노조 제안을 면밀히 검토해 다음 주 중으로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특별시미디어재단 TBS노동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가 9월29일 '공영성강화 공정방송위원회' 설치 및 5대 의제를 사측에 제안했다. 5대 의제는 △시사보도 기능 전면 개편 △서울지역 특화 콘텐츠 기획 제작 △콘텐츠 및 사업의 시민참여  강화 △재정독립성 강화 △지역 공영방송 관련 법제도 개선 등이다. 사진은 양대 노조가 밝힌 5대 의제 설명이 담긴 표. 
▲서울특별시미디어재단 TBS노동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가 9월29일 '공영성강화 공정방송위원회' 설치 및 5대 의제를 사측에 제안했다. 5대 의제는 △시사보도 기능 전면 개편 △서울지역 특화 콘텐츠 기획 제작 △콘텐츠 및 사업의 시민참여  강화 △재정독립성 강화 △지역 공영방송 관련 법제도 개선 등이다. 사진은 양대 노조가 밝힌 5대 의제 설명이 담긴 표. 

현재 TBS는 서울시의회의 지원이 중단될 위기에 놓여 있다.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들이 지난 7월 서울시의 TBS 예산 지원 근거(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폐지하는 조례안을 발의했고, 지난 20일 이를 안건으로 상정한 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26일 해당 조례안에 대한 공청회를 진행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키워드

#TBS #서울시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