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시점에서 매각 시 투자원금 대비 손실”→“매각 추진”

▲ YTN 사옥. 사진=YTN 홈페이지
▲ YTN 사옥. 사진=YTN 홈페이지

현 시점에서 YTN 주식을 매각하면 손실이 전망된다던 한전KDN(YTN 1대주주)이 산업통상자원부 의견을 받은 뒤 매각 추진 계획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한겨레는 30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입수한 한전KDN의 혁신계획안과 이에 대한 산업부 혁신TF 검토 의견을 근거로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한전KDN은 지난달 16일 YTN 지분을 계속 보유하겠다는 내용의 혁신계획 초안을 산업부 혁신TF에 제출했다. 김회재 의원실이 제공한 초안을 보면 한전KDN은 “현시점에서 매각 시 투자원금 대비 손실로 이어지므로 신중한 접근 필요”라며 출자회사를 존치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수익 증가 및 사업영역 확장으로 매출액 및 영업이익 향상이 기대”된다면서 YTN 주식 보유로 인한 전망을 긍정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한전KDN이 8월16일 제출한 혁신계획안 초안(위)과, 9월16일 제출한 혁신계획안 최종본 중 출자회사인 YTN에 관한 부분. 자료=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한전KDN이 8월16일 제출한 혁신계획안 초안(위)과, 9월16일 제출한 혁신계획안 최종본 중 출자회사인 YTN에 관한 부분. 자료=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실제 YTN에 대한 한전KDN의 투자 수익률은 마이너스 8%, 이 시점에서 YTN지분을 매각하면 손실이 발생하게 된다. 그러나 산업부 혁신TF는 같은달 23일 “YTN이 향후 수익이 난다는 보장도 없는 상황에서 수익이 날 때까지 정리를 미루겠다고 하는 것은 합리적인 주장이 될 수 없음”이라는 검토의견을 한전KDN 측에 회신했다.

이후 한전KDN의 판단은 달라졌다. 이달 16일 제출된 한전KDN 혁신안 최종본에는 ‘출자회사 1개 매각 추진’ 계획이 담겼다. 매각 예정가나 정리방법, 착수시기, 향후 일정 등은 빈 칸으로 제출됐다.

산업부는 TF의 검토 의견이 정부의 공식 의견과 다르다며 선을 긋고 있다. “혁신TF에 소속된 전문가들 의견을 보고 한전KDN에서 판단한 것이다. 위원들의 의견을 산업부의 의견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한겨레에 밝힌 것이다. 검토 의견을 낸 TF는 산업부 기획조정실장, 외부 전문가 6인으로 구성돼있다.

▲8월23일 산업통상자원부 공공혁신TF가 한전KDN에 보낸 검토의견 일부. 자료=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8월23일 산업통상자원부 공공혁신TF가 한전KDN에 보낸 검토의견 일부. 자료=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YTN 내부에선 이번 민영화설에 대한 강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YTN기자협회는 22일 “(공영적 소유구조는) YTN을 향해 군침을 흘리는 기업이나 정치권력의 욕심을 막는 방파제다. 여야를 떠나 어떤 정당이든, 광고주를 떠나 어떤 기업이든, 비판할 수 있게 하는 힘의 원천”이라며 “YTN이 특정 집단의 손에 넘어가는 걸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지난 16일 “공공기관이 대주주로 있으면서 경영과 보도에 개입하지 않는 YTN의 지배구조는 지난 십수년 간 국내 언론사 중 신뢰도 부문에서 줄곧 1, 2위를 달려온 YTN 경쟁력의 핵심 기반”이라며 “지금 YTN 주식 가격은 KDN의 매입 가격에 한참 못 미친다. 지분 매각과 동시에 수백억 원의 손실을 한전이 더 떠안게 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YTN의 공기업 지분은 최대주주인 한전KDN(21.43%)과 한국마사회(9.52%)를 합쳐 총 30.95% 비율로 구성돼있다. 마사회 혁신안에 YTN 지분 매각 관련 내용이 담기지 않았다고 알려진 가운데,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공공기관별 혁신계획안을 제출하지 말라는 취지의 지침을 내린 사실이 논란을 부르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