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라인 개편할 상황 전혀 아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관련 질의응답 도중 민주당의 외교·안보라인 쇄신 요구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중국 방문 당시 혼밥한 것을 되돌아보라고 충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국감 대책 회의 직후 백브리핑에서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에 대해 대통령에게 직접 보류해 달라고 요청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특별히 요청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며 “민주당이 정략적으로 저렇게 한 것도 다 알고 있고 이미 대통령께서 도어스테핑에서 박진 장관이 잘하고 있다고 한 거로 봐서 굳이 당에서 건의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또 그 자체가 해임 건의안이기 때문에 반드시 따라야 할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니고 민주당도 대통령이 거부하면 될 것 아니냐 이런 말을 평소에 해 왔다. 그래서 민주당의 의도가 정략적이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진 장관이 과거 한나라당 대변인을 할 때 한나라당이 당시 김두관 장관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켰을 때 발언이 다시 회자되면서 그때랑 입장이 너무 바뀐 거 아니냐 이런 지적도 나온다”는 질문엔 “해임 건의안이 통과되고 (김두관 전 장관이) 자진 사임했지 않나? 그때 만약 김두관 전 장관이 그걸 동의하지 않았으면 사임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이 해임 건의안이 옳다고 생각하면 받지 않을 수가 없지만 전혀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에서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한 거 말고도 외교 라인을 전면적으로 쇄신해야 하지 않느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는 질문엔 “우리가 귀담아서는 듣겠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셨을 때 혼밥한 것이라든지 심지어 우리 기자들이 폭행당하고 했을 때 민주당이 어떻게 했는지 그런 것도 좀 되돌아봤으면 좋겠다”며 “우리도 외교·안보라인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개편을 건의하겠지만, 지금은 전혀 그런 상황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외교·안보라인 쇄신 등에 관한 질의응답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