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화제 
칼은 든 검사는 객실에, 김건희 여사는 조종석에 
“고등학생이 그린 풍자화마저 문제 삼겠다니 한심”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집 갈무리▲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칼은 든 검사는 객실에, 김건희 여사는 조종석에 태운 그림 ‘윤석열차’를 두고 정부가 강경대응에 나서 논란이다. 

해당 작품은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실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문 금상(경기도지사상)을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문화체육관광부는 4일 “공모전에서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문체부는 ‘윤석열차’를 두고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며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고교생의 풍자화를 만화박물관에 전시하자 정부가 ‘엄중 경고’라는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례적일 뿐만 아니라, 이 같은 정치‧사회 풍자만화가 ‘행사 취지’의 어떤 부분에서 어긋나는지 설득시키기 어려워 ‘무리수’라는 평가다.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정부가 문화예술 공모전과 수상작을 문제 삼는 것은 권력을 동원해 표현과 창작의 자유를 막겠다는 반문화적, 반민주적 발상”이라며 “고등학생이 그린 풍자화마저 문제 삼겠다니 한심하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블랙리스트를 되살리려는 것이 아니라면 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한 엄중 경고를 철회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밝혔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등학생에게는 현직 대통령을 만화로 풍자할 자유가 없나? 대통령이나 영부인, 검찰 풍자 작품은 수상작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규칙이 있나”라고 되물은 뒤 문체부를 향해 “무슨 근거로 엄정 조치를 취하겠다는 건지 모르겠지만 그럴수록 역풍을 맞을 뿐이다. 웃자고 그렸는데 죽자고 달려들면 더 우스워진다”고 꼬집었다. 

▲2010년 논란이 되었던 'G20' 쥐 그림. 
▲2010년 논란이 되었던 'G20' 쥐 그림. 

이번 문체부 대응을 두고 일각에선 2010년 이명박정부 시절 G20 홍보 포스터에 ‘쥐 그림’을 그렸던 대학 강사에 경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던 사건을 떠올리고 있다. 당장 문체부도 “해당 공모전의 심사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정하게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밝혀 논란은 더 커질 전망이다. 

만화영상진흥원측 관계자는 “많이 당혹스럽다. 매년 치르는 행사였고, 올해도 예년과 같이 국제만화 축제 기간에 전시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심사과정에 대해선 “문화콘텐츠 업계 전문가 수백 명 풀 가운데 랜덤으로 심사위원을 모셔 자유롭고 공정하게 선정한 작품이다. 선정 과정에서 있어 (주최 측) 개입이 일절 있을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해당 공모전은 부천시 출연금으로 100%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