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원내 진출한 모든 정당에 간담회 요구
‘공영방송 정치 독립을 위한 법률 개정안’ 촉구하기도
국민들에겐 “언론자유를 위한 국민청원 참여해달라”

현업언론단체들이 원내 진출 정당에 ‘언론자유 보장을 위한 공개 간담회’를 공식 제안했다. MBC 고발 등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보도에 대한 정부 및 여당의 대응이 언론자유를 해친다는 입장이다.

▲ 오늘(5일)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등 4개 언론단체는 기자회견을 열며 “비속어 논란이 심각한 정치적 갈등을 야기하며 언론자유마저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오늘(5일)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등 4개 언론단체는 기자회견을 열며 “비속어 논란이 심각한 정치적 갈등을 야기하며 언론자유마저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등 4개 언론단체는 기자회견을 열어 “비속어 논란이 심각한 정치적 갈등을 야기하며 언론자유마저 위협하고 있다”며 이 같은 간담회를 제안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사과 한마디면 끝날 문제를 키우고 키워서 ‘언론 탓’으로 책임을 돌렸다”며 “여당인 국민의힘과 극우세력은 공영방송 MBC를 표적 삼아 연일 비난 맹공을 퍼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국회 원내에 진출한 모든 정당에 ‘언론자유 보장을 위한 공개 간담회’를 공식 제안하며 “각 정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으로 촉발된 언론 자유 파괴 사태를 어떻게 바라보고 규정하는지, 현업 언론인들은 왜 이 문제를 ‘중대한 언론자유 침해’의 문제로 판단하는지 터놓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동시에 공영방송 정치 독립을 위한 법률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이번 정기국회에서 마무리돼야 한다는 것이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권력을 잡으면 공영방송은 당연히 내 것이고, 나의 목소리를 반영해야 한다고 여기는 이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는 정치적 독립을 입법으로 완성해야 한다”며 “여야 모두 이에 대한 명백한 시간표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 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기 위한 입법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언론자유 보장을 위한 ‘국민청원 운동’을 독려할 계획이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반복되는 언론자유 위협과 정치권이 공영방송을 좌지우지하는 악습과 구태를 청산하기 위해 현업 언론인들과 국민의 뜻을 결집하고자 한다”며 “국회에 제출할 국민동의청원은 그 시작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선 YTN 민영화 흐름에 대한 정부 비판 목소리도 나왔다. 신호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MBC가 많이 힘들지만 실질적으로 더 힘든 것은 YTN이 아닐까 생각하며 이 자리에 섰다”며 “공적인 소유구조를 바탕으로 신뢰를 받고 있는 뉴스채널 YTN을 자본 권력의 품으로 하려는 시도가 누구의 이익을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전 KDN이 YTN 주식을 계속 보유하고자 했는데 그 팔을 비틀어서 (매각) 추진 의견으로 바꾼 것은 정부다”며 “특히, (매각으로) 입장을 바꾸도록 만든 산업부TF에는 현재 YTN에 욕심내고 있다는 특정 언론에 칼럼을 쓰거나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사람들이 2명이나 포진한 것이 드러났다. 이처럼 YTN 지분을 매각하도록 하는 것은 특정 언론, 특정 자본에 특혜를 주려는 시도이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