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의원-박보균 장관 설전…“어떤 부분이 정치적 의도와 명예 훼손?” “작품 보면 느낄 것”
“누가 상처받았나?” “과거와 이번에 수상한 사람들 상처 받았다”

5일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윤석열차’ 카툰의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수상을 두고 누가 상처받았냐는 질문에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공모전에서) 과거에 수상했던 사람들도 이게 정치적으로 오염된 걸 보면 상처를 받고, 또 이번에 받은 수상자들도 상처를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전재수 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도 풍자의 대상이 됐다고 상처받았을까요?”라고 묻자 박보균 장관은 잠시 침묵하다 “그건 제가 언급하기가…”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자 전 의원이 “김건희 여사는 어떻습니까?”라고 묻자 박 장관은 “그런 걸…”이라 말하고 “제가 분명히 상처받는 사람들에 대해서 열거를 했다”고 반박했다.

또 전 의원이 “그림의 어떤 부분이 명예를 훼손했느냐?”고 다그치자 박 장관은 “그건 의원님이 보시면 아시겠잖아요”라고 답했다. 이에 전 의원이 “저는 모르겠다. 이 그림의 어떤 부분이 정치적 의도가 있고 어떤 부분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부분인지를 이야기를 해 보시라”고 재차 다그치자 “작품을 보면 자연히 느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박 장관은 답했다.

‘윤석열차’ 카툰을 두고 전재수 의원과 박보균 장관의 설전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